[신아모닝] 22일, 정의선 4대그룹 일자리 마지막 주자…규모는 최대치
[신아모닝] 22일, 정의선 4대그룹 일자리 마지막 주자…규모는 최대치
  • 송창범 기자
  • 승인 2021.11.22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사진=현대]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사진=현대]

오늘(22일)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일자리 4만개 창출에 나설지 관심이 모아진다. 4대 그룹 총수 중 일자리창출 마지막 주자로 나섰지만 규모면에선 가장 앞설 것이란 기대다.

22일 재계에 따르면, 정의선 회장은 이날 김부겸 국무총리와 경기 고양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만나 청년 일자리 확대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다.

이번 만남은 정부의 ‘청년희망 ON 프로젝트’ 일환으로 진행되는 것이다. 이 프로젝트는 김 총리가 직접 추진하는 것으로 현재까지 삼성, SK, LG 등 4대그룹을 포함해 오너가 없는 포스코, KT 총수까지 총 5곳에서 일자리 약속을 이끌어냈다.

오늘은 재계 2위 현대차그룹 총수인 정 회장과 만나 일자리를 약속을 받아낸다는 게 김 총리 계획이다.

이에 맞춰 정 회장은 이날 회동을 통해 청년 일자리 4만개 이상 창출을 약속할 것으로 알려졌다. 일자리 4만개 약속은 대기업들 중 가장 많은 숫자다.

앞서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약속한 3만9000개를 뛰어넘는 수치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3만개,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2만7000개,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2만5000개, 구현모 KT 회장은 1만2000명을 신규 채용하기로 약속했다.

따라서 정 회장이 이날 4만명 이상을 약속할 경우 4대그룹에서만 10만명 이상의 일자리가 창출되게 된다. 대기업군으로 넓히면 일자리는 20만개 가량이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정 회장은 일자리 논의 후 미래 모빌리티 산업 정책에 대해서 김 총리와 대화를 나눌 것으로 예상된다. 일자리를 약속한 만큼 ‘미래차 전환 지원정책’ 마련 등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오는 26일엔 자동차업계 가장 큰 행사인 ‘2021서울모빌리티쇼’도 열리는 만큼 이에 대한 대화도 오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4대그룹 총수와 모두 만남을 가진 김 총리는 다양한 업종과의 만남을 통해 구체적인 일자리 창출 확대에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

kja33@shinailbo.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