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속 두 번째 수능…수험생 51만명 응시
코로나 속 두 번째 수능…수험생 51만명 응시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1.11.18 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 격리자 분리 응시…증상 발현되면 별도 시험실
(사진=신아일보)
(사진=신아일보 DB)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여전히 확산 중인 가운데 2022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18일 오전 8시40분부터 전국 86개 시험장에서 동시에 치러진다.

이번 수능 시험에는 전국에서 50만9000여 명의 수험생들이 시험에 응시하며 코로나19 증상이 있는 수험생들도 증상 여부(확진, 자가격리 등)에 따라 별도로 마련된 시험실에서 시험을 볼 수 있다.

시험은 18일 오전 8시40분부터 오후 5시45분까지 시행되며, 수험생들은 오전 8시10분까지 고사장 입실을 완료해야 하는데, 입실 전 체온 측정 및 증상 확인이 이뤄지므로 시간을 여유 있게 두고 시험장에 도착해야 한다.

전국에 마련(1251곳)된 일반 시험장에서는 확진 판정을 받거나 격리 중인 수험생이 아닌 일반수험생이 시험을 치르고, 그 중에서도 시험 당일 증상(37.5도 이상 발열 등)있는 수험생은 일반 시험실이 아닌 별도로 마련된 다른 장소에서 시험을 치른다.

교육부는 16일 0시 기준, 수능 지원자 가운데 확진자 101명, 자가 격리 중인 수험생이 105명이라고 밝혔다. 이 중 실제 수능 시험을 치르는 확진 수험생은 총 68명이다. 자가격리 수험생은 전국에 별도로 마련(112곳)된 곳으로 이동해 시험을 치르고, 별도로 마련된 장소에서도 수험생들의 증상 여부에 따라 분리해 시험을 본다.

확진 판정을 받은 수험생은 입소한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31곳)에서 시험을 치르고, 시험에 응시하는 모든 수험생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지난해 수능 시험과 달리 올해 수능에선 수험생 간 칸막이는 점심시간에만 설치된다. 칸막이는 2교시 시험이 종료한 후 수험생에게 배부된다.

사상 두 번째 코로나 수능인 이번 시험에는 지난해보다 3.3% 늘어난 50만9821명이 시험을 치른다. 재학생 수는 36만710명으로 전년 대비 4.0% 늘었고, 졸업생도 13만4834명으로 1.3% 증가했다. 검정고시 등 기타 지원자도 4.3% 늘어 1만4277명으로 기록됐다.

vietnam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