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노태우, 과오 적지 않지만 성과도 있어"… 조문은 않기로
文 "노태우, 과오 적지 않지만 성과도 있어"… 조문은 않기로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1.10.27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12.12 등 역사적 과오 적지 않아"
27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 왼쪽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근조화환이 오른쪽에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근조화환이 놓여 있다.(사진=연합뉴스)
27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 왼쪽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근조화환이 오른쪽에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근조화환이 놓여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노태우 전 대통령에 대해 "과오가 적지 않았지만 성과도 있었다"고 평가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추모 메시지를 발표했다. 

우선 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에 대해 "5·18 민주화 운동 강제 진압과 12·12 군사쿠데타 등 역사적 과오가 적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88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북방정책 추진, 남북기본합의서 채택 등 성과도 있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전했다고 박 대변인은 말했다. 

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의 빈소를 직접 조문하지는 않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내일 (유럽 3개국) 순방을 떠난다"며 "오늘은 오후 4시와 오후 8시 (아세안 관련) 중요한 다자 정상회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영민 비서실장과 이철희 정무수석이 조문을 간다"고 덧붙였다. 

또 이 관계자는 "여러가지 상황적 요소들이 결합돼 오늘의 추모 메시지를 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가장을 결정하면서도 직접 조문을 하지 않은 것은 복잡한 국민정서를 고려했을 때 문 대통령의 직접 조문은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 관계자는 '이 메시지를 국민 통합 차원으로 해석해도 되나'라는 질문에 "시민단체 성명을 포함해 여러가지를 종합적, 복합적으로 고려했다"면서 "해석은 언론과 국민의 몫"이라고만 답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