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넘치는 해양쓰레기 처리놓고 주민 갈등 '해법' 없나
태안군, 넘치는 해양쓰레기 처리놓고 주민 갈등 '해법' 없나
  • 이영채 기자
  • 승인 2021.10.27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태안군에 해양자원순환센터 건립 선정
예산 173억원 투입, 청정바다 회복, 어족자원 보호
도황리 반대 측 주민, 태안군 청사 주차장 점거 집회 시위
도황리 찬성 측 주민 유치위원회 발족 본격 활동 돌입
태안군 신진도 앞 부억도에 위치한 중간 집하시설에 각종 해양쓰레기가 다량 적치돼 있는 모습.(사진=태안군)
태안군 신진도 앞 부억도에 위치한 중간 집하시설에 각종 해양쓰레기가 다량 적치돼 있는 모습.(사진=태안군)

충남 태안 앞바다에 넘치는 해양쓰레기 처리를 두고 이를 찬성하는 주민과 반대하는 주민들로 나눠지며 갈등을 빚고 있다.

이 사업은 태안군에서 발생된 각종 해양쓰레기를 분류·선별·세척, 절단의 과정을 거쳐 분류된 쓰레기 중 재활용이 가능한 자원(폐플라스틱, 고철, PE·PP·나일론 어구 등)은 재활용 업체에 판매하고 재활용이 불가한 쓰레기는 천안 등 소각시설로 이송하는 단순시설이 주요 내용이다.

아울러 도황리 17개 수산물가공공장에서 배출되는 오폐수 정화시설도 함께 들어서 근소만 바다오염 문제도 해결한다는 방침이다.

태안군 근흥면 주민들이 태안군 청사 주차장에서 반대 집회하는 모습.(사진=이영채기자)
태안군 근흥면 주민들이 태안군 청사 주차장에서 반대 집회하는 모습.(사진=이영채기자)

이 사업의 목적은 신속한 해양쓰레기 수거·처리로 청정바다를 복원하고 재활용을 통한 처리예산 절감 및 자원 선순환으로 항포구, 깨끗한 해수욕장 등 해안 절경 미관이 저해되는 것을 막는 것이다. 

태안군과 충남도는 기본 및 실시설계(초안)가 입안되는 2022년 하반기 공고·공람 후 주민설명회와 함께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할 계획이다. 지난해 근흥면 주민들을 대상으로 주민설명회를 실시하려했으나 주민 반대 여론으로 무산됐다.

충남도는 해양쓰레기를 소각이나 매립 등 최종처리에 앞서 재활용이 가능한 자원을 재활용하고 나머지는 천안 등 최종 처리시설로 이송하는 중간 선별시설으로 센터 내 소각이나 매립시설은 설치하지 않으며 오염물질 발생 가능성이 없다는 입장이다.

반면 해양자원순환센터 건립 반대 측 주민은 충남도와 태안군의 사업계획을 믿지못하겠다는 입장이다. 즉 선별·처리 과정에 머물지 않고 소각시설 등 범위를 도내 전체로 확장할것이라는 의구심이 저변에 깔려있다.

반대 측 이충희 위원장은 기자와의 인터뷰를 통해 "해양쓰레기 처리장은 사업계획을 떠나 확장될 것"이라며"올해 8월 태안군에서 공청회, 환경영향평가 등 과정 등이 있는데 사업지를 주민과 협의 없이 확정적으로 매입했다"며, 일방 소통을 꼬집었다.

그러면서 "해양쓰레기 세척 과정에서 발생되는 세척수 방류로 인해 바지락, 김 양식장 등이 타격을 입어 근소만이 황폐화 될 것"이라고 우려를 표명했다.

또 "충남도가 사업지 선정 당시 태안군은 근거없는 단순 수치를 가지고 근흥면 해양쓰레기 배출이 군내 최고로 계상해 입지가 근흥면에 들어서게 했다"며,"연포, 채석포, 신진도 등 군내 지역경제 50%를 이끌어가는 근흥면 관광자원이 무너진다."며,"주민들이 납득할만한 다른 곳으로 해양자원순환센터가 들어서야한다."고 반대 이유를 표방했다.

태안군 해안가에 떠밀려온 폐어구 등 각종 해양쓰레기 모습.(사진=태안군)
태안군 해안가에 떠밀려온 폐어구 등 각종 해양쓰레기 모습.(사진=태안군)

한편 태안군의 연간 해양쓰레기 수거량은 7천톤에 육박하고 있어 해양쓰레기 문제가 매우 심각한 상황이다.

태안군에서 연간 약 70억원의 예산을 해양쓰레기 분야에 투입하고 있지만 해양쓰레기는 사업장폐기물로 분류돼 있어 일반쓰레기 처리비용 보다 약 30% 이상 높아 많은 양을 처리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해양쓰레기가 일반쓰레기보다 처리비용이 높은 이유는 염분 및 뻘 등 이물질이 묻어 있어 소각 등 최종 처리가 쉽지 않고 충남도 내 사업장폐기물을 처리하는 곳이 천안 등 일부 소각장에 한정돼 있기 때문이다.

또한 해양쓰레기는 그물, 고철 등이 대부분으로 폐기물 성상이 좋지 않아 사업장폐기물을 받는 소각장에서도 다량을 받기 어려운 실정이다.

군은 처리 예산이 있어도 신속하게 처리하고 있지 못하기 때문에 신진도 앞 부억도에 위치한 중간 집하시설에 해양쓰레기를 다량 적치한 상황으로 주변 경관 저해는 물론 2차 피해도 우려되고 있다.

이 사업은 충남도에서 직영하는 시설로 태안군의 예산 투입없이 도의 예산으로 해양쓰레기를 최종 처리하기 때문에 태안군에서는 더욱 많은 해양쓰레기를 처리할 수 있다.

군 입장에서는 반드시 필요한 시설으로,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주민 설득·협의 과정이 태안군 민선 7기 최대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esc1330@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