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증권, 3분기 IRP 수익률 1위
미래에셋증권, 3분기 IRP 수익률 1위
  • 홍민영 기자
  • 승인 2021.10.26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미래에셋증권)
(자료=미래에셋증권)

미래에셋증권이 올해 3분기말 기준 퇴직연금 1년 공시수익률에서 적립금 1조원 이상 31개 사업자 가운데 개인형퇴직연금(IRP) 수익률 7.55%를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고 26일 밝혔다. IRP 수익률이 7%를 넘는 사업자는 미래에셋증권을 포함해 전체 사업자 중 3곳 뿐이다.

미래에셋증권은 확정기여형(DC) 수익률도 8.12%를 기록하며 적립금 1조원 이상 사업자 중 2위를 기록했다. 특히, 적립금 상위 10개 대형 사업자 중에서는 DC·IRP 수익률 모두 1위를 기록했다. 6분기 연속 두 제도 모두 1위에 랭크돼 있다.

퇴직연금의 우수한 수익률을 바탕으로 올해 3분기말 현재 미래에셋증권은 전체 퇴직연금 사업자 중 적립금이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하며 1위를 기록하고 있다. 3분기 누적 퇴직연금 증가금액은 2조3350억원으로 시장 전체 증가금액의 23%를 차지했다.

특히, 개인형연금인 DC와 IRP의 증가금액은 2조5000억원을 넘어섰다. DC는 1조1199억원이 증가하며 DC 전체 증가금액의 25%를 넘었고, IRP 또한 1조4219억원이 증가했다.

김기영 미래에셋증권 연금솔루션본부장은 "코로나19 이후 본격화된 머니무브 현상은 앞으로 더욱 거세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우수한 상품 추천과 차별화된 전문 컨설팅을 통해 연금고객들께 성공적인 투자경험을 제공하고, 장기수익률을 높여감으로써 실질적인 노후 준비에 기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hong9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