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모주 청약도 간편한게 최고" 간편투자앱 전성시대
"공모주 청약도 간편한게 최고" 간편투자앱 전성시대
  • 홍민영 기자
  • 승인 2021.10.26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증권 간편앱 '오투', 4개월새 누적 다운로드수 60만건
(자료=삼성증권)
(자료=삼성증권)

삼성증권은 간편투자앱 '오늘의 투자(O2·이하 오투)'를 통해 카카오페이 공모주 청약에 참여한 고객이 청약 첫 날에만 5만명이 몰렸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 주식시장에 새로운 주축으로 떠오르고 있는 2030세대가 61%를 차지하는 등 간편투자앱을 활용한 MZ세대의 공모주 투자 바람이 거센 모습이다.

오투는 '누가 해도 쉬운 투자'를 표방해 공모주 청약시 단 몇 번의 클릭만으로도 손쉽게 청약이 가능하도록 구현했고, 공모주 청약이 눈에 뛸 수 있게 메뉴 상단에 배치해 초보투자자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했다. 또 공모주 용어부터 배정방식, 관련 규정까지 이해하기 쉽게 설명돼 있어 처음 공모주에 투자하는 투자자들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했다. 

이처럼 오투는 편리한 UI(User Interface)와 '바로투자', '팔기', '공모주 청약하러 가기' 등 쉽고 직관적인 용어를 사용해 초보 투자자가 사용하기 편리하다는 입소문을 타며 출시 4개월만에 누적다운로드수 60만1000건을 기록했다.

실제 오투를 사용하는 투자자 중 57%가 MZ세대이며, 계좌를 개설한지 1년 미만인 고객이 67.4%, 잔고 1000만원 미만의 소액투자자가 93%에 달했다.

오투 이용 고객의 인당 월평균 사용시간은 620분(10.3시간)가량으로,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이용한 메뉴는 오투의 대표기능 중 하나인 '오늘의 주식'이었다.

오늘의 주식에서는 보유주식과 관심주식의 현재가 뿐만 아니라, AI알고리즘이 투자자의 주식거래 패턴을 분석해 △투자자가 관심을 가질만한 주식 △수익률 상위 고객이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는 주식 △비슷한 연령대와 자산을 보유한 투자자가 투자하고 있는 주식 등 주식투자에 참고할 수 있는 종목정보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본인의 관심종목 뿐만 아니라 빅테이터에 기반한 높은 가치의 투자정보까지 얻을 수 있다.

한편, 오투가 다른 간편투자앱들과 가장 차별화되는 부분은 오투 하나로 대부분의 투자가 가능하다는 점이다. 일부 간편투자앱은 해외주식 투자 불가, ETF매매 불가, 펀드 거래 불가 등 제한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반해 오투는 자금이체부터 국내주식, ETF, 해외주식, ELS, 채권, 펀드, 공모주 청약까지 기본적인 투자와 관련한 토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 이용고객 대상 설문에서 23%에 달하는 고객이 기존에 사용하고 있던 증권투자앱에서 오투로 완전히 옮겨왔다고 응답했다. 

이승호 삼성증권 디지털부문장 부사장은 "기존 증권사 MTS가 많은 상품을 전시해 판매하는 백화점이나 할인점이라면, 간편투자앱은 투자자들이 편하게 최적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전문가가 선별한 핵심상품과 편리한 거래기능을 압축해 제공하는 편집샵이라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hong9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