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평화는 튼튼한 안보가 전제돼야”
박병석 국회의장, “평화는 튼튼한 안보가 전제돼야”
  • 허인 기자
  • 승인 2021.10.22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평부대는 서북도서의 최선봉"…해병대 연평부대 방문 장병 격려 위문금 전달
(사진=국회의장실)
(사진=국회의장실)

박병석 국회의장은 22일 연평도에 있는 해병대 연평부대를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하고 위문금을 전달했다.

박 의장은 이종문 연평부대장으로부터 현황보고를 받고, “평화는 튼튼한 안보가 전제되어야 한다. 우리가 군사력이 든든할수록 대화의 우위에 설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평부대 여러분들은 서해 서북도서 최선봉에서 대한민국의 안보를 든든하게 지키는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의 헌신과 노력으로 우리 국민들이 편안하게 지낼 수 있고 주민들이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다”며 부대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박 의장은 “故 서정우 하사와 故 문광욱 일병의 희생이 있었기에 더욱 더 긴장과 준비가 필요하다”며 “국회도 장병 여러분들이 좀더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상하수도 문제를 비롯해 서북도서의 전력 증강 사업 등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종문 연평부대장은 “오늘 의장님 방문으로 장병들의 사기가 크게 올라갈 것 같다”며 “연평부대에 주어진 서북도서 절대사수라는 임무를 한 치 허점 없이 완수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황보고를 받은 박 의장은 연평부대가 보유 중인 다연장로켓포 천무, k-9 자주포 등 주요 장비 현황을 보고받고 k-9 자주포 장비 시연과 연평부대원들의 ‘더쎈 해병’(The SSEN 해병) 프로젝트 시연(전투체력, 생존술, 전투사격)을 참관했다.

이 자리에서 박 의장은 “여러분들의 열정과 안보의식, 훈련이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아주 소중한 길이다”라고 강조하며 “전 세계에서 대한민국 연평부대 보다 더 쎈 군대는 없다는 믿음을 줄 수 있을 것 같다”고 부대원들을 격려했다.

박 의장은 부대 내 식당에서 연평부대 장병들과 점심을 같이 하며, “장병 여러분들  모두 이곳 연평부대에서 보람있게 복무하고, 이 군생활이 일생에서 커다란 자부심과 자산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한 부대원은 식사를 마친 후 박 의장에게 사진을 찍자고 요청했고 박 의장은 흔쾌히 함께 셀카를 찍었다.

식사를 마친 박 의장은 연평도 포격전 전사자 위령탑과 제2연평해전 전사자 위령탑을 찾아 순서대로 헌화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3월‘연평도 포격 도발 사건’의 명칭을 ‘연평도 포격전’으로 바꾼 바 있다.

이날 박 의장의 방문에는 국회 국방위원장을 맡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의원, 박선춘 국방위 수석전문위원, 박재민 국방부 차관, 이호중 서북도서방위사령부 참모장, 고윤희 국회의장 공보수석, 정상훈 국회사무처 운영지원과장 등이 함께했다.

[신아일보] 허인 기자

hurin020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