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이재명, 쿨하게 인정·사과하면 좋았을걸"
심상정 "이재명, 쿨하게 인정·사과하면 좋았을걸"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1.10.22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은 내 거, 잘못은 남 탓?…'내공남불'"
"檢, 부실수사·뒷북수사…특검 불가피"
(서울=연합뉴스) 전수영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하우스 카페에서 열린 청년정의당 라운드테이블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0.21 [국회사진기자단]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21일 서울 여의도 하우스 카페에서 열린 청년정의당 라운드테이블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2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겨냥해 "쿨하게 인정할 건 인정하고 사과할 건 사과하고 그랬으면 좋았지 않았겠나"라고 지적했다.

심 후보는 이날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지난 20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이 후보의 태도를 놓고 "전반적으로 공은 내 거고 잘못은 다 다른 남 탓으로 돌리는 그런 '내공남불'처럼 들렸다"며 이같이 평가했다.

그는 "이 지사 말씀마따나 제도적 허점을 만든 건 분명 국민의힘 책임이 있다"면서도 "그럼에도 이재명 지사께서 인허가권과 인사권을 가진 행정책임자로서의 책임에 대해서는 좀 진솔하게 답하길 바랐는데 그 점이 몹시 아쉽다"고 비판했다. 이어 "'나는 공익환수 설게만 했지, 이익배분 설계는 모른다'고 말씀하신건 무책임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대장동 사건 관련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인사에 대해 "투기 세력에게 국민이 준 인사권을 던져준 거나 다름없다"며 "이건 앞으로 국정최고책임자를 뽑는 아주 중요한 기준일 수밖에 없다고 저는 생각한다"고 날을 세웠다.

특별검사제도(특검) 수용 문제 관해서는 "정의당이 지금까지 특검에 유보적이었던 건 검찰의 철저하고 공정한 수새를 기대했던 것"이라며 "지금 검찰의 부실수사, 뒷북수사로 검찰 스스로가 지금 특검을 불러들이고 있다고 본다'고 했다.

또 "지금 단계에서 검찰이 어떤 결과를 내놓은들 국민이 믿겠느냐. 그런 점에서 특검이 불가피하다, 이런 말씀을 당에서도 한 것"이라며 "결자해지 차원에서 특검을 수용해서 다 털고 가는 게 좋지 않겠나. 그런 의사가 없나. 이 후보께 묻고 싶다"고 공을 돌렸다.

심 의원(4선·경기 고양갑)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위원으로, 지난 20일 개최된 국토위 국정감사에 참석, 증인으로 출석한 이 후보를 향해 대장동 개발 특혜 비리 의혹 관련 매서운 질의를 했다.

mj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