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4인방' 대질조사… 남욱 "'그분'은 유동규"
'대장동 4인방' 대질조사… 남욱 "'그분'은 유동규"
  • 한성원 기자
  • 승인 2021.10.22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대장동 개발사업 로비·특혜 의혹 사건의 핵심인 이른바 '대장동 4인방'이 대질조사를 가진 가운데 남욱 변호사가 천화동인 1호의 실소유주로 언급된 '그분'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전날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 유동규 전 본부장, 남욱 변호사, 정영학 회계사 등 4명을 불러 대질조사를 벌었다.

대장동 개발사업의 핵심 인물인 이들 4명의 진술이 서로 엇갈린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남욱 변호사는 이날 조사에서 천화동인 1호의 실소유주로 언급된 '그분'이 유 전 본부장이라고 진술했다.

반면 김만배 씨는 이날 밤 검찰 조사를 끝내고 나오면서 천화동인1호 실소유주로 거론되는 '그분'과 관련해서는 "'그분'은 없다. 천화동인1호는 제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swha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