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수퍼마켓 '우동마트' 매출 전월대비 132% 신장
GS수퍼마켓 '우동마트' 매출 전월대비 132% 신장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1.10.20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분대 배송 실현 목표…농축수산물·신선상품 구색 강화
[사진=GS리테일]
GS더프레시 매장 전경과 '우동마트' 애플리케이션 화면[이미지=GS리테일]

GS리테일은 GS수퍼마켓(GS더프레시)가 서비스하는 퀵커머스 ‘우동 마트(우리동네마트)’의 10월 일평균 매출이 9월 일평균 매출 대비 132% 신장했다고 20일 밝혔다.

GS리테일 퀵커머스 기획팀의 분석에 따르면, ‘우동 마트’의 10월 일평균 매출은 서비스 시작 월인 6월 대비 269%에 달했다. 9월 일평균 매출도 6월 대비 59% 증가했다.

‘우동 마트’ 10월 매출 상위 품목 중에는 매콤 한돈 불고기 600의 인기가 가장 높았다. 이어 덴마크 대니쉬 우유 900㎖, 신라면 5입, 매실 양념 돼지 불고기 400g, 햇반 210g 등 순으로 잘 팔렸다.

주로 1~2인 중심의 소용량 상품이 매출 상위에 랭크됐으며 한끼 식사가 가능한 구이용 돼지고기 상품 순위가 높았다. 최근 ‘혼밥’, ‘혼술’ 트랜드가 지속되면서 집에서 간단히 요리해서 먹을 수 있는 반찬과 안주를 겸할 수 있는 돼지고기 상품이 호조세를 보였다는 분석이다.

매출 상위 10개 상품으로 늘려보면 밀키트와 HMR 등 간편식 상품과 제철 소용량 채소, 과일도 포함됐다. 특히 양배추 1입과와 브로커리 1입, 콩나물 600g 상품이 나란히 10위 안에 들었다. 집에서 간단한 요리를 해 먹는데도 건강과 맛을 추구하는 MZ세대의 취향이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이러한 트렌드는 퀵커머스 이용자의 연령대에서도 두드러진다. 퀵커머스를 이용자는 20~30대가 72%로 가장 높았으며 40대, 50대 이상 등 순으로 뒤를 따랐다.

서비스를 시작한 6월 이후 퀵커머스 이용자 중 20~30대 비중은 꾸준히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도심 한 복판에 자리잡은 전국 330여개 GS수퍼마켓 매장이 빠른 배송과 20~30대 취향에 맞는 상품 구색을 시즌 별로 선보이며 근거리 배송의 물류 전진기지로 안착했음을 보여준다.

곽용구 퀵커머스 사업부문장은 “우동 마트는 고객 주문 시 30분 이내 배송을 목표로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전국 도심에 자리 잡은 GS수퍼마켓의 위치적 이점을 살려 빠르게 배달할 수 있는 농축수산, 신선 상품의 구색을 확대하는 데 더 많은 고민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