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 문화재 야행, 100년의 흔적을 찾아서’ 성료 
‘진해 문화재 야행, 100년의 흔적을 찾아서’ 성료 
  • 박민언 기자
  • 승인 2021.10.17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 강강수월래 등 예술 공연·버스타고 야밤투어 등 진행
경남 창원시는 ‘진해 문화재 야행, 100년의 흔적을 찾아서’ 행사를 성황리에 마무리 했다. (사진=창원시)
경남 창원시는 ‘진해 문화재 야행, 100년의 흔적을 찾아서’ 행사를 성황리에 마무리 했다. (사진=창원시)

경남 창원시는 지난 15일부터 16일까지 ‘진해 문화재 야행, 100년의 흔적을 찾아서’(7가지 특별한 이야기) 행사를 많은 시민들의 호응 속에 마쳤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처음 열린 진해 문화재 야행은 ‘100년의 흔적을 찾아서’를 주제로 근대문화역사자원이 밀집돼 있는 진해구 중원로터리의 팔(八)거리를 중심으로 진행했다. 지난 15일 진해중원로터리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허성무 시장과 이치우 창원시의회의장, 우순기 진해문화원장, 이경민 진해근대문화유산보존회장, 송호철 충무동 주민자치회장 등이 참석했다.

식전행사인 시립무용단의 ‘북의 울림’을 시작으로 시민과 함께 하는 점등 세레머니, 강강수월래 등 예술 공연과 도보투어 등으로 진행했다. 야경(夜景), 야로(夜路) 등 7夜의 테마로 구성된 이번 행사는 해설사와 함께하는 진해근대문화 달빛투어, 버스타고 야밤투어, 연도여자 상여소리, 불멸의 이순신 김탁환 작가의 북 콘서트, 근대역사의 사진전과 진해 스토리를 주제로 한 마술쇼, 진해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스토리 영상 등 30여 가지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야행 홈페이지를 통한 문화재 소개와 현장에서 진행한 행사를 실시간 스트리밍 영상을 유튜브를 통해 시청하는 등 온라인을 통한 관심도 뜨거웠으며, 코로나19의 제약 속에서도 시민들의 큰 호응과 함께 문화재에 대한 새로운 인식의 계기를 마련함과 아울러 지역 문화재에 대한 역사적, 문화적 가치를 재조명하고 학습 자료로서의 활용의 기회가 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허성무 시장은 “2021 진해 문화재 야행을 통해 지역의 소중한 문화재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갖는 기회와 코로나19로 지쳐있는 모든 분들에게 행복과 희망의 에너지를 함께 나누는 힐링의 시간이 되었길 바란다”며 “앞으로 진해문화재 야행이 야간형 문화 향유 콘텐츠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mu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