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식 전 부총리 노환으로 별세… 향년 88세
이경식 전 부총리 노환으로 별세… 향년 88세
  • 한성원 기자
  • 승인 2021.10.16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영삼 정부에서 부총리 겸 경제기획원 장관, 한국은행 총재 등을 지낸 이경식 씨가 15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8세.

1933년 경북 의성 출신인 이 전 부총리는 1957년 고려대 상대를 졸업하고, 그 해 한은 조사부에서 공직에 첫발을 디딘 뒤 경제기획원 기획국장(1971년), 체신부 차관(1976∼1979년)을 거쳐 대우자동차 사장(1987년), 한국가스공사 사장(1991년) 등을 역임했다.

이어 문민정부 출범 후 초대 부총리 겸 경제기획원 장관(1993년)에 취임했고, 한은 총재(1995∼1998년)까지 맡았다.

이 전 부총리는 한은 총재로 재직 중이던 1997년 12월 임창렬 당시 경제 부총리와 함께 IMF(국제통화기금) 구제금융 지원서에 서명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swha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