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배 “이재명과 한번 만났을뿐”…구속여부 밤늦게 결정(종합)
김만배 “이재명과 한번 만났을뿐”…구속여부 밤늦게 결정(종합)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1.10.14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1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며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특별한 관계가 없다”며 선을 그었다.

김씨는 이날 오전 10시17분께 법원의 영장 실질심사가 열리는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해 혐의 인정 여부를 묻는 질문에 “다 부인한다.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김씨는 천화동인 1호 지분이 ‘그분’ 것이라고 언급했다는 의혹 “'그분'은 전혀 없고, 그런 말을 한 기억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천화동인 1호는 제가 주인”이라며 “법원에서 열심히 소명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재명 지사와의 친분이 있다는 의혹에 대해 “특별한 관계가 없다”며 “예전에 한 번 인터뷰차 만나봤다”고 해명했다.

특히 ‘그분’이라고 언급했다는 의혹이 최초로 나오게 된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했다는 녹취록을 두고 “정 회계사가 특정 의도를 갖고 녹취한 것으로 보인다”며 “법정에서 신빙성을 다툴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 남욱 변호사가 최근 jtbc 인터뷰에서 자신에게 사실상 책임을 떠넘긴 데 대해 “본인의 입장이 있으니 그 속에서 나온 말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김씨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게 개발 이익의 25%를 주기로 약정하고 사업 추진 과정에서 혜택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는다.

유 전 본부장의 측근인 정민용 변호사가 검찰에 제출한 자술서에는 “유 전 본부장이 김만배 씨에게 700억원을 받기로 합의했으며, 천화동인 1호가 자신의 것이라고 여러 번 말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또 김씨가 사실상 소유하고 있는 ‘천화동인 1∼3호 실소유주’가 따로 있는지 여부도 관건이다.

이와 관련 김씨는 지속적으로 “천화동인 1호 실소유주는 바로 저”라며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김씨는 “여러 의혹은 수익금 배분 등을 둘러싼 갈등 과정에서 특정인이 의도적으로 편집한 녹취록 때문”이라며 “불법적인 자금이 거래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김씨의 정관계 로비 의혹과 화천대유에서 빌려간 473억원의 용처도 주요 수사 대상이다.

천화동인 5호 투자자인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에는 “성남시 의장에게 30억원, 성남시 의원에게 20억원이 전달됐고, 실탄은 350억원”이라는 내용이 언급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로비 의혹과 더불어 김씨가 화천대유에서 빌린 473억원의 흐름과 자금의 성격도 집중 규명할 계획이다. 이 자금 가운데 100억원은 박영수 전 특별검사의 인척인 대장동 아파트 분양업체 대표 이모씨에게 건넨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이날 심문은 문성관 영장 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10시30분부터 진행됐다. 김씨의 구속 여부는 이날 밤늦게나 15일 새벽에 결정될 전망이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