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규 아이폰 복구 난항… 경찰 "파손 심각해 단계별 수리"
유동규 아이폰 복구 난항… 경찰 "파손 심각해 단계별 수리"
  • 한성원 기자
  • 승인 2021.10.14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대장동 개발사업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아이폰 복구에 난항이 예상된다.

아이폰의 파손 상태가 심각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실제 복구까지 상당 시일이 소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14일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으로부터 의뢰받은 국가수사본부 디지털포렌식센터는 전날 유 전 본부장의 변호인이 참관한 가운데 포렌식에 착수했다.

하지만 휴대전화의 파손이 예상보다 심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의 압수수색 당시 유 전 본부장은 휴대전화를 9층에서 창문 밖으로 집어 던진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일단 외형적으로 깨진 부분부터 해결하고 이후 메인보드나 메모리 등 단계별로 수리를 진행해야 한다"며 "복구에 얼마나 걸릴지 당장 답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swha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