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징용 문제 “한국 측이 조기 해결책 제시해야”(종합)
기시다, 징용 문제 “한국 측이 조기 해결책 제시해야”(종합)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1.10.13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일 협력 불가결…북한 관련 한국 측에 강력 대응 요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건전한 한일 관계를 위해서 조선인 출신 노동자(징용·노무 동원피해자) 문제와 관련해 한국이 ‘일본 측이 용인할 수 있는 강력한 해결책’을 조기에 제시하도록 요구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13일 요미우리 등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이날 참의원 본회의에 참석해 오쓰카 고헤이(국민민주당) 의원의 한일 관계 질의를 받았다.

기시다 총리는 “한일 관계는 매우 엄중한 상황에 있다”면서 “이대로 방치할 수는 없는 상황이고, 국가와 국가 간의 약속을 지키는 것은 기본적인 상식”이라고 답했다. 

앞서 일본은 조선인 강제 징용 문제가 1965년 박정희 정권 당시 한일 청구권 협정 등으로 협의를 마쳤으며 일본 기업의 배상 책임을 인정한 한국 대법원의 판결 또한 국제법 위반이라는 일본 정부의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그러나 기시다는 자민당 소속 의원이 한일 관계에 대해 질의하자 “북한 대응 및 동북아 지역의 안정과 관련해 한일과 한미일 협력은 불가결하다”며 “일본 정부의 일관된 입장을 바탕으로 한국 측에 이와 관련한 적절한 대응을 강력하게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취임 직후 미국을 비롯한 중국, 러시아 등 강대국 정상과 전화 회담을 갖고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와 관련한 의견을 제시하면서 “미국 조 바이든 정부를 비롯한 관계국들과 긴밀한 협조를 유지하면서 일본 정부가 김정은과 마주할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vietnam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