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구의회 의원연구단체 ‘함께하는 반려동물이잖아’ 간담회
남동구의회 의원연구단체 ‘함께하는 반려동물이잖아’ 간담회
  • 박주용 기자
  • 승인 2021.10.07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려동물 장례식장 등 확대 방안 논의
인천시 남동구의회 의원연구단체 ‘함께하는 반려동물이잖아’는 간담회를 가졌다.(사진=남동구의회)
인천시 남동구의회 의원연구단체 ‘함께하는 반려동물이잖아’는 간담회를 가졌다.(사진=남동구의회)

인천시 남동구의회 의원연구단체 ‘함께하는 반려동물이잖아’는 지난 6일 간담회를 가졌다고 7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소속 의원5명 (이정순, 김안나, 최재현, 이유경, 강경숙 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구의회 중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그 동안의 연구 활동을 토대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참여자들은 반려동물 유기·유실을 예방하기 위한 반려동물 등록제 및 반려 동물 목줄 미착용 등 펫티켓에 대한 주민 홍보의 필요성과 점차 반려동물이 증가함에 따라 반려동물 장례식장, 반려동물 놀이터 같은 펫케어 시설의 확대 방안 및 주민 혐오시설로 인식되는 부분에 대한 인식 개선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정순 대표 의원은 “반려동물 인구 1500만 시대를 맞이해 반려인의 성숙한 펫티켓 문화가 어느때보다 필요할 때”라며, “반려인과 비반려인이 다함께 만족할 수 있는 반려동물 관련 정책 연구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동구의회 의원연구단체 ‘함께하는 반려동물이잖아’는 향후 가두 캠페인 및 주민 설문조사, 전문가 강연을 끝으로 11월 중 연구활동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신아일보] 남동/박주용 기자

pjy609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