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국감] 네이버 한성숙, 직장내 괴롭힘 인지 못해…전반적 개선 약속
[2021국감] 네이버 한성숙, 직장내 괴롭힘 인지 못해…전반적 개선 약속
  • 윤경진 기자
  • 승인 2021.10.06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전체 바꾸는 것 집중 하겠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고용노동부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 사장이 직장 내 괴롭힘 등 조직문화 관련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고용노동부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 사장이 직장 내 괴롭힘 등 조직문화 관련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직장 내 괴롭힘'으로 직원이 숨진 사건의 책임자 징계 문제에 대해 추궁을 당했다. 또 직장 내 괴롭힘 재발방지를 위한 전반적 개선을 약속했다. 

6일 세종시에서 열린 고용노동부 국정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나온 한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환경노동위원회)이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를 징계했느냐"는 질의에 "네이버에서 본인이 사임을 했다"고 답했다.

최 대표는 직장 내 괴롭힘으로 직원이 숨진 사건으로 경고 처분을 받고 최고운영책임자(COO)와 등기이사, 광고 부문 사업부인 비즈 CIC대표 등 네이버 직책에서 사임했다. 하지만 네이버파이낸셜 대표와 해피빈 재단 대표 등 계열사 직책은 유지해 네이버 노동조합으로부터 반발을 샀다.

지난 5월 사망한 직원에 대한 직장 내 괴롭힘의 사전 인지 여부와 관련해서 한 대표는 "가해자 등 특정인에 대한 이야기는 직접 들은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환경노동위원회)도 "네이버는 2019년 7월 직장내 괴롭힘 법 시행된 이래 신고된 5건에 대해 불인정 신청을 했다"며 "근로감독결과 상사의 모욕적 언행, 과도한 업무 부여 등 인정됐으나 불인정했다. 신고자에게 직무를 부여하지 않는 등 2차 가해를 행했다"고 지적했다.

한 대표는 "함께 일하는 직원, 돌아가신 고인과 유가족들에게 가장 먼저 사과드리고 동료들에게 챙기지 못해 사과 드린다"며 "사회적으로도 책임감있게 움직여야하는 플랫폼 기업으로서 그런 모습 보여드린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지난 5월 네이버에서 40대 개발자가 업무 스트레스를 호소하며 극단적 선택을 했고 오랜 기간 담당 임원의 폭언과 과로에 시달렸다는 주장이 나왔다. 또 고용부는 지난 7월27일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해 네이버 내부에서 직장 내 괴롭힘이 만연했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한 대표는 "내부에 여러 가지로 미흡한 부분이 있다는 것을 이번에 다시 한번 알게 됐다"며 "여러 사안에 대해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여러 권고안도 있어 계획안을 마련했다"고 답했다.

이어 "네이버 문화가 바뀌면 자회사도 그에 준하는 수준의 변화가 있을 것이다. 우선 네이버 전체를 바꾸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you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