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AI 석학들, 삼성에 모인다
세계적 AI 석학들, 삼성에 모인다
  • 송창범 기자
  • 승인 2021.10.06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11월1~2일 ‘삼성 AI 포럼 2021' 개최
삼성 AI 포럼 2021 로고.
삼성 AI 포럼 2021 로고.

세계적으로 저명한 인공지능(AI) 석학들이 삼성으로 모인다.

삼성전자는 11월1~2일 '삼성 AI 포럼 2021'을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종합기술원이 진행하는 1일차 포럼은 '내일을 위한 AI 연구(AI Research for Tomorrow)'를 주제로 AI 기초연구부터 신소재, 반도체 등 응용연구까지 다양한 분야의 AI 기술을 논의한다.

삼성전자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의 개회사, 캐나다 몬트리올 대학교 요슈아 벤지오 교수의 기조강연에 이어 △확장·지속 가능한 AI 컴퓨팅 △과학적 발견을 위한 AI △신뢰성 있는 컴퓨터 비전(Computer Vision)에 대한 기술 세션이 진행된다.

기술 세션에서는 글로벌 석학과 종합기술원 연구 리더들이 AI 연구 현황과 비전을 발표하고 AI 전문 스타트업들이 최신 AI 기술 동향과 실제 사업 적용 모델을 공유할 계획이다.

또한 AI 분야의 우수한 신진 연구자 발굴을 위한 ‘삼성 AI 연구자상(Samsung AI Researcher of the Year)’ 시상식도 열린다. 지난해 신설된 ‘삼성 AI 연구자상’은 35세 이하 국내외 연구자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11월1일 수상자가 발표될 예정이다.

몬트리올대 요슈아 벤지오 교수와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장 진교영 사장은 이번 포럼의 공동의장을 맡는다. 벤지오 교수는 2018년 AI 분야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튜링 어워드(Turing Award)'를 수상한 세계적 석학으로 지난해 '삼성 AI 교수(Samsung AI Professor)'로 선임된 바 있다. 요슈아 벤지오 교수는 “삼성 AI 포럼이 향후 AI가 우리 삶에 실질적으로 기여하는 기술이 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삼성리서치가 진행하는 2일차 포럼은 '인간 세계의 AI(AI in a Human World)'라는 주제로 우리 삶에 중요한 영향을 줄 미래 AI 기술 발전 방향에 대해 공유한다.

삼성리서치 연구소장 승현준 사장이 환영사를 하고 머신러닝의 기초가 된 PAC 러닝을 창시해 2010년 '튜링 어워드'를 수상한 미국 하버드 대학교 레슬리 밸리언트(Leslie Valiant) 교수가 기조 강연을 한다. 또한 △사실적인 텔레프레즌스(Telepresence) △머신러닝 모델의 해석가능성 △딥러닝을 이용한 물질의 이해 등에 대한 기술 세션이 진행된다.

삼성리서치 글로벌AI센터장 다니엘 리 부사장은 강연자들과 함께 'AI 분야별 미래 전망과 고려 사항'에 대해 패널 토의를 진행한다. 또 삼성전자 국내외 AI연구센터가 최근 연구 현황을 발표하는 시간도 마련된다.

승현준 사장은 “삼성 AI 포럼이 AI 기술 발전 방향과 AI 기술 적용으로 더욱 스마트해진 제품들에 대한 이해를 돕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kja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