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제3차 문화예술인 재난지원금 지원
안성, 제3차 문화예술인 재난지원금 지원
  • 진용복 기자
  • 승인 2021.09.30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당 100만원씩...예술활동증명 발급받은 자 대상

경기도 안성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문화예술인을 대상으로 1인당 100만원씩 ‘안성형 3차 문화예술인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문화예술인 재난지원금은 지난 1차와 2차에 예술활동증명을 발급받지 못해 지원받지 못한 문화예술인을 대상으로 하며, 주민등록상 안성거주(8월 31일 이전)를 조건으로 신청일 기준 예술활동증명을 발급받은 자가 대상이다.

다만, 예산의 범위 내에서 신청 순으로 지급할 계획이며, 제1·2차 문화예술인재난지원금을 지급받은 자, 직장보험가입자, 국공립문화예술기관 소속 예술인, 공무원·사학·군인 연금수급자, 예술활동증명 미완료 또는 유효기간 만료자는 대상에서 제외한다.

신청기간은 오는 11월29일부터 12월10일까지로, 신청서류 검토 후 12월에 지급할 예정이며, 11월 중 공고할 계획이다.

김보라 시장은 “예술인이 희망을 잃지 않고 예술창작 활동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코로나 사태에서는 예술인 한 명에게라도 더 혜택이 돌아가야 한다”면서, “아직까지 예술활동증명을 받지 못해 혜택을 보지 못한 예술인이 없도록 3차 지급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올해는 전액 시비로 지원했지만, 경기도 예술인 창작수당 지급 조례가 지난 8월 제정되어 내년부터는 예술인 대상 안정적인 수당 지급에 대한 법적근거가 마련된 만큼 예술인복지재단을 통해 예술인활동증명을 신속히 발급받기 바란다”고 말했다.

ybjin@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