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천석유화학, 화재 피해자 지원 ‘119원의 기적’ 캠페인 동참
SK인천석유화학, 화재 피해자 지원 ‘119원의 기적’ 캠페인 동참
  • 박주용 기자
  • 승인 2021.09.29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k인천석유화학)
(사진=sk인천석유화학)

SK인천석유화학이 인천지역 화재·사고 피해자를 돕기 위한 인천소방본부의 ‘119원의 기적’ 캠페인에 2년 연속 동참했다.

SK인천석유화학은 지난 28일 회사 본관 대회의실에서 ‘119원의 기적’ 캠페인을 위한 기부금 전달식을 개최하고,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2600만원을 기부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이효진 SK인천석유화학 SHE.Tech실장, 송태철 인천서부소방서장, 서동만 인천서부소방안전협의회장, 이정윤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및 각 기관 관계자가 참석했다.

‘119원의 기적’은 인천소방본부 직원들이 재난 현장을 누비며 마주했던 안타까운 피해자들을 돕기 위해 지난 2019년 8월부터 시행한 캠페인이다.

참가자들이 하루 119원씩 적립해 모은 기금으로 화재 및 사고 피해자를 돕고있다. 9월 현재 총 3억1천만원 가량의 기금이 모였고, 서구 연희동 화재 피해자 가정과 가좌동 뇌출혈 필리핀 노동자 등을 비롯해 45건의 피해자 지원 사업에 사용했다.

SK인천석유화학은 지난해 10월 인천지역 기업, 단체 가운데 13번째로 캠페인에 참여했고,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2600만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기부금은 SK인천석유화학 구성원의 임금 공유를 통해 조성된 ‘1% 행복나눔 기금’에서 지원한다.

송태철 서부소방서장은 “지역사회 재난 피해자들을 위한 119원의 기적 캠페인에 지속 동참한 SK인천석유화학 임직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각종 사고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을 돕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K인천석유화학 이효진 SHE.Tech실장은 “회사도 지역사회의 한 구성원으로서 어려운 이웃을 돕는 캠페인에 동참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지역 주민 피해 지원과 안전문화 조성을 위해 소방 당국과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인천/박주용 기자

pjy609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