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추석방역대책의 '나비효과'
[기자수첩] 추석방역대책의 '나비효과'
  • 한성원 기자
  • 승인 2021.09.27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5일 0시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3000명대를 넘어섰다. 길었던 추석 연휴가 끝나자마자 보란 듯이 역대 하루 확진자 최다기록을 갈아치웠다.

전문가들은 앞으로도 확진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수 있다고 경고한다. 수도권의 숨은 감염자가 추석 연휴 기간 전국적으로 퍼져나가면서 비수도권 지역 확산세에 불을 지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정부는 일찌감치 이번 추석 연휴가 ‘4차 대유행’의 전국 재확산 여부를 가를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지난 여름 휴가 때처럼 수도권에서 비수도권으로 감염이 다시 확산하는 계기가 돼서는 안 된다며 개개인의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주문했다.

하지만 정부는 ‘추석 특별방역대책’이라는 미명 아래 오히려 방역지침을 완화했다. 지난 17일부터 23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지역의 가정 내 모임 허용 기준을 백신 접종 완료자 4명 포함 최대 8인까지 늘렸고, 식당·카페 등의 영업시간 또한 오후 9시까지에서 10시까지로 연장하기에 이르렀다.

그리고 이제는 ‘위드 코로나’ 체계로의 전환만이 일상회복을 앞당길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백신 접종을 시작하며 기치로 내걸었던 ‘집단면역’은 ‘위드 코로나’를 위한 하나의 수단쯤으로 평가절하했다. 실제로 정부는 ‘위드 코로나’로의 전환을 위한 선결과제로 백신 접종 완료율 70% 달성을 꼽고 있다.

문제는 정부의 말대로 백신 접종만으로 ‘위드 코로나’로의 전환이 가능하냐는 데 있다. 위중증 환자 급증에 따른 병상 부족 사태가 또다시 화두로 떠오르는 이유다. ‘위드 코로나’는 백신 접종으로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가 줄어드는 것을 전제로 하기 때문이다.

한때 80%에 육박했던 코로나19 치료 병상 가동률은 현재 50%대까지 떨어진 상태다. 하지만 하루 3000명 이상의 확진자가 쏟아질 경우 병상이 포화상태에 이를 것은 자명하다. 특히 재확산 조짐이 나타나고 있는 비수도권 지역의 경우 남은 병상이 한 자릿수에 그치고 있어 우려가 커질 수밖에 없다.

정부가 추석 연휴 방역지침을 완화했던 이유, 그리고 향후 ‘위드 코로나’로의 전환을 서두르는 이유는 궤를 같이한다. 이는 더 이상 자영업자들의 고통을 외면할 수 없다는 데 있다. ‘위드 코로나’ 체계에서 확진자 수 증가는 불가피하다. 다만 추석 연휴 방역지침을 완화했던 정부의 잘못된 선택이 오히려 일상회복을 위한 ‘위드 코로나’ 체계로의 전환을 가로막는 ‘나비효과’로 작용하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 앞선다.

[신아일보] 한성원 기자

swha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