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이주민 안전한 체류·정착 지원 나선다
충남도의회, 이주민 안전한 체류·정착 지원 나선다
  • 김기룡 기자
  • 승인 2021.09.25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평등 해소 연구모임’ 이주민 안전한 체류 지원 연구용역 중간보고회
(사진=충남도의회)
(사진=충남도의회)

충남도 내 고려인 이주민의 정착을 돕기 위해 노동현장 의사소통 강화와 자녀교육 지원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충남도의회에서 제기, 관련 지원정책 마련이 기대된다. 

25일 도의회에 따르면 ‘충남의 불평등과 양극화 해소를 위한 연구모임’은 지난 24일 ‘충남 이주민의 안전한 체류를 위한 지원정책 제안’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중간보고회에서 연구 총괄책임자인 충남연구원 윤향희 책임연구원은 △노동현장에서의 의사소통 및 안전교육 지원 △자녀교육 및 보육 지원 △한국사회 적응을 위한 전문기관의 필요성 등을 강조했다. 

보고회에 참석한 연구모임 위원들은 정책에 반영할 수 있는 심도 있는 연구를 주문했다. 

또 연구목표에 맞게 연구과제 수행이 이루어지는지 점검하고, 반영이 필요한 사항 등을 정리해 실효성 있는 연구가 이뤄지도록 관리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이선영 의원은 “고려인들은 동포임에도 외국인과 같은 처지로 지원이 열악한 상황”이라며 “연구용역을 통해 고려인들의 안정적인 충남 정착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충남 이주민의 안전한 체류를 위한 지원정책 제안과제는 10월 중 최종보고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신아일보] 충남/김기룡 기자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