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최대 양돈사육 농가 밀집지역 ASF 발생… 방역 '사활'
춘천 최대 양돈사육 농가 밀집지역 ASF 발생… 방역 '사활'
  • 조덕경 기자
  • 승인 2021.09.23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산면 원창리 야생멧돼지 발생… 농가 입구 및 주변도로 소독

춘천 최대 양돈사육 농가 밀집지역에서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강원 춘천시는 지난 19일 동산면 원창리에서 폐사한 야생멧돼지에서 ASF가 검출됐다고 23일 밝혔다.

동산면은 춘천 내 전체 양돈농가 8호 중 6호가 위치하고 있어 시는 방역에 사활을 걸었다.

동산면 원창리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따라 춘천 내 양돈농가 8호 중 7호가 방역대 농가로 지정됐다.

방역대 농가 7호는 다행히 정밀검사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 음성 판정을 받아 돼지 출하 및 분변 이동은 가능하다.

먼저 시는 지난 20일과 22일 광역방제기, 방역차량을 동원해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를 소독했다.

또 광역방제기, 방역 차량, 축협 공동방제단, 군 제독 차량을 동원해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와 유휴지, 양돈농가 입구 및 주변 도로를 소독하고 있다.

특히 방역대 농가를 대상으로 매주 혈액 및 분변 검사를 진행하고 농장 입구에 농장초소를 운영 중이며, 출입 차량 소독, 소독필증 확인, 운전석 소독 등 방역을 강화했다.

한편 시에 따르면 23일 기준 춘천 내 야생멧돼지 ASF 발생은 총 175건이다.

[신아일보] 춘천/조덕경 기자

jogi4448@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