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군, 행안부 '2022년 재해예방사업 신규·공모사업' 선정
합천군, 행안부 '2022년 재해예방사업 신규·공모사업' 선정
  • 조동만 기자
  • 승인 2021.09.22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합천군)
(사진=합천군)

경남 합천군은 행정안전부가 선정하는 ‘우수저류시설 설치사업’ 공모사업에 ‘초계지구’가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내천지구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서산(월평)지구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정비사업’ 등도 신규사업으로 선정돼 568억원(국도비 307억, 군비 261억)을 확보했다. 

군은 작년에 삼가, 미곡, 가현지구(982억원)에 이어 2022년 초계지구(310억원), 내천지구(205억원), 서산(월평)지구(40억원)가 공모 및 신규사업으로 선정됨에 따라 총 사업비 568억원을 확보했다. 전체 국도비 1000억원을 확보하는 쾌거를 이른 것이다.

올해에 선정된 삼가지구는 합천군 삼가면 금리 및 일부리 일원 저지대 주택밀집지역에 대한 내수침수 예방사업으로 지역민의 호응도가 높고 상습침수지역인 삼가시장의 오랜 숙원사업 중에 하나로 현재 실시설계용역 중이며, 2022년 상반기에 사업발주 예정이다.

2022년도에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초계지구 우수저류시설 설치사업’은 초계 소재지와 초계시장에 항구적인 내수침수 예방을 위해 추진하는 대형 사업이다. 2022년부터 2026년까지 5년간 총 227억원이 투입된다.

또한 ‘내천지구 자연재해위험 개선지구 정비사업’으로 2020년도 댐방류로 피해를 입은 율곡면 내천마을 일대에 배수펌프장 및 우수관로를 설치하여 복합적이고 근본적인 재해예방대책마련으로 지역민의 소중한 재산과 생명을 보호할 수 있게 됐다. 올해 하반기에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을 시행하고 2022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하게 된다.

해당 사업은 매년 집중호우 시 내수배제 불량으로 발생하는 침수 피해를 해결하기 위해 펌프장 설치, 배수관로 정비사업 등의 연계를 통한 복합적인 재해예방사업 전반에 관한 종합대책을 수립해 추진한다. 군은 초계면의 침수피해를 항구적으로 해소하고 주민들에게 쾌적한 생활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문준희 합천군수는 “재해․재난으로부터 군민들의 소중한 재산과 생명을 지키는 것이 합천군의 나아가야 할 군정지표로 생각하고, 군민들의 안전과 생활에 불편함이 없는 살기 좋은 합천군을 만들기 위하여 끊임없이 노력하고 고민해 재해, 재난으로부터 안전한 합천군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dmchoi@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