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사주 의혹' 점입가경… 국민 피로도만 쌓인다
'고발사주 의혹' 점입가경… 국민 피로도만 쌓인다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1.09.16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손준성 외에 다른 검사 특정… 윤석열 사퇴해야"
박지원-조성은 만남 더 있었다… 野 "소상히 밝히라"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 관련 고발장 작성자로 거론되는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이 16일 오전 대구고검으로 출근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 관련 고발장 작성자로 거론되는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이 16일 오전 대구고검으로 출근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