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운서역 공영주차장 EV 충전기 106기 설치 추진
현대차그룹, 운서역 공영주차장 EV 충전기 106기 설치 추진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1.09.14 2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MOU 체결
김흥수 현대자동차·기아 상품본부장 겸 EV사업부장(전무, 왼쪽)과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이원재 청장(오른쪽)이 관계자들과 14일 오후 인천 연수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서 열린 현대자동차그룹, 인천경제자유구역청 간 업무협약식에서 기념 촬영하는 모습. [사진=현대자동차그룹]
김흥수 현대자동차·기아 상품본부장 겸 EV사업부장(전무, 왼쪽)과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이원재 청장(오른쪽)이 관계자들과 14일 오후 인천 연수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서 열린 현대자동차그룹, 인천경제자유구역청 간 업무협약식에서 기념 촬영하는 모습. [사진=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은 인천을 시작으로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도심형 초고속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에 속도를 낸다.

현대차그룹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14일 인천 도심 내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인천 연수구 소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서 열리는 업무협약식에는 현대차·기아 김흥수 상품본부장 겸 EV사업부장(전무)과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이원재 청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현대차그룹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MOU 체결을 계기로 인천 시민들에게 안정적이고 혁신적인 전기차 충전 인프라 제공을 위해 협력하고 탄소 중립사회 조기 실현을 위해 상호 노력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인천 중구에 위치한 공항철도 운서역 공영주차장에 앞으로 현대차그룹의 초고속 충전 브랜드 E-pit(이피트)의 350킬로와트(kW)급 초고속 충전기 6기와 3kW급 콘센트형 완속 충전기 100기를 설치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초고속·완속 충전기 복합 설치로 시민들의 다양한 충전 수요에 대응하면서 충전과 결제가 한번에 가능한 ‘플러그 앤 차지(Plug & Charge)’ 등 E-pit만의 혁신적인 서비스를 소비자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인천을 시작으로 전국 주요 지자체와 적극 협력해 도심 내 초고속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보다 나은 전기차 충전 서비스를 시민들에게 제공하는 것에 나아가 충전 인프라와 연계된 다양한 산업 발전을 지원하기 위해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지속 협력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주요 지자체와 손잡아 도심형 초고속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확대 구축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