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제3회 추가경정예산 7109억원 확정
영암군, 제3회 추가경정예산 7109억원 확정
  • 최정철 기자
  • 승인 2021.09.14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 긴급 추가 지원·재해피해 농작물 복구 '중점'
(사진=영암군)
(사진=영암군)

전남 영암군은 지난 10일 군의회 의결을 통해 제3회 세입・세출 추가경정 예산안 7109억원을 최종 확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제2회 추가경정예산 6677억원 대비 432억원(6.46%) 증가한 규모로 소상공인 자체 긴급 추가 지원, 한파 및 이상저온 피해농작물 복구비, 제2차 국가추가경정예산 편성 이후 변경된 사업비와 지난해부터 발생한 코로나19 감염병 등에 중점적으로 편성했다. 

회계별로는 일반회계가 제2회 추가경정예산 5911억원 대비 437억원(7.39%) 증가한 6348억원, 공기업 특별회계는 제2회 추가경정예산 661억원 대비 5억원(△0.78%) 감소한 656억원, 기타특별회계는 변동 없이 세출구 조정을 통해 105억원을 편성했다.

기능별로는 농림해양수산 분야 1716억원(24.14%), 사회복지 및 보건 분야 1604억원(22.57%), 환경보호 분야 999억원(14.05%), 교통 및 물류, 국토지역개발 분야 804억원(11.31%)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추경은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소상공인 및 특수고용인, 전세버스, 택시기사 등에 지원사업 35억원,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128억원, 한파 및 이상저온, 집중호우 피해복구비 지원사업 40억원, 농어업인 지원사업 123억원, AI 예방과 코로나19 방역관련 예산을 긴급편성했다.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 등 직접 일자리 창출 사업에 13억원, 중소조선기업 신규채용 근로자 4대보험료 지원사업 6억원, 새롭게 정비된 버스터미널 지원사업 1억원 등 지역경제 활성화 및 저소득층 지원 일자리 창출 등에 집중됐다.

군 관계자는 “이번 추경예산은 국·도비 사업에 대한 군비 부담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고사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 지원, 재난‧재해 복구비 지원으로 군민의 생활안정과 밀접한 지역현안사업에 예산 반영 등 재정 건전성 및 효율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안정적인 재정운영에 중점을 뒀다“고 전했다.

jcchoi@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