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 중소기업 89% "산업용 전기요금 부담"
제조 중소기업 89% "산업용 전기요금 부담"
  • 윤경진 기자
  • 승인 2021.09.14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에너지비용 부담 현황조사…"중소전용요금제 도입 검토해야"
중소기업중앙회 로고.
중소기업중앙회 로고.

제조 중소기업 10곳 중 9곳이 산업용 전기요금에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달 17일부터 27일까지 312개 제조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에너지비용 부담 현황조사’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현재 산업용 전기요금에 관해 부담된다는 응답이 88.8%로 조사됐다. 또한 정부가 연료비연동제 도입에도 불구하고 2분기 연속 전기요금을 동결한 조치에 대해 ‘경영안정 효과가 보통 이상’이라고 응답한 기업은 67.0%였다.

전기요금체계 개편방안 중 하나로 거론되는 경부하요금 인상과 관련해 조업 경험이 있는 업체 126개사는 ‘생산원가 상승에 따른 가격경쟁력 저하(54.8%)’와 ‘에너지비용 지속상승 전망에 따른 경영불확실성 확대(32.5%)’ 등을 주요 애로사항으로 응답했다.

전기요금과 관련해 제조중소기업이 가장 바라는 정책은 ‘중소제조업 전용 요금제 신설(32.1%)’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중소제조업 대상 전력산업기반기금 부담금 면제(23.7%)', '6월, 11월 여름·겨울철 요금 → 봄·가을철 요금 적용(19.2%)'이 뒤를 이었다.

절반 이상인 51.3%는 산업용 전기요금이 인상돼도 에너지를 절감할 수 없다고 응답했다. 인상 폭 만큼 에너지를 절감하겠다는 기업은 5.8%로 나타나 전기요금 인상이 에너지 절감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으로 나타났다.

에너지 효율 향상을 위해 절감시설에 투자할 계획이 있는 기업은 20.5%로 조사됐다. 정부의 에너지효율 향상 지원사업에 참여한 기업도 9.9%에 그쳤다.

양찬회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전기요금 동결조치가 중소기업의 코로나19 극복에 큰 도움이 됐지만 신재생에너지 확대 등 발전믹스 전환으로 인한 전기요금 인상전망에 산업계 전반의 위기의식이 높아진 것이 사실”이라며 “정부의 탄소중립 드라이브로 인한 발전단가 상승압박이 지속되는 만큼 ‘중소기업 전용요금제’를 도입하고 지원사업 규모와 홍보를 강화해 관련 피해를 최소화하고 산업경쟁력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you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