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尹 장모 대응 문건' 의혹에 "검찰권 사유화한 국기문란"
與, '尹 장모 대응 문건' 의혹에 "검찰권 사유화한 국기문란"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1.09.14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호중 "'고발사주 의혹'은 검당유착·국기문란 사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4일 윤석열 검찰의 '장모 대응 문건 작성 의혹'과 관련, "검찰권을 사유화한 초유의 국기문란사건"이라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윤석열 검찰이 야당과 언론을 공격하는 것은 물론이고 본인과 가족에 대한 변호활동까지 나섰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앞서 세계일보는 윤 전 총장 재직 시절인 지난해 3월 대검찰청이 윤 전 총장의 장모인 최모씨가 연루된 각종 의혹 제기에 대응하기 위해 만든 내부 문건을 입수해 보도했다. 

이에 대해 윤 원내대표는 "검찰 관계자가 내부 관계망을 본 것이 아니라면, 장모 측 변호인도 알 수 없는 정보라고 한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제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이 '윤석열 지키기'를 넘어 자신들이 국기문란 검찰 쿠데타의 공범임을 여실히 보여줬다"고 꼬집었다. 

윤 원내대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서는 "우리 모두 잘 아는 것처럼 이 사건은 '검당 유착' 국기문란 사건"이라면서 "주역은 누가 뭐라고 해도 손준성 검사를 비롯한 윤석열 검찰과 당시 법률위원장 국회의원 등이 동원돼서 사건에 개입한 국민의힘"이라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사건을 물타기 하고, 제보자와 수사기관을 공격하는 행패야말로 국민의힘이 검찰 쿠데타에 공모 내지는 주요 종사자 또는 하수인이었음을 스스로 보여주는 것"꼬집었다. 

그는 "윤 전 총장도 지휘 책임자로 모를 수도 없거니와 만약에 몰랐다면 오히려 몰랐다는 이유로 그 책임을 져야하는 국기문란 사건"이라며 "민주당은 검찰의 비위 역사를 끝낼 수 있도록 이 사건의 철저한 규명과 더불어 검찰개혁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