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신규 확진자 OECD 최저… 가장 안전한 나라 될 것"
문 대통령 "신규 확진자 OECD 최저… 가장 안전한 나라 될 것"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1.09.14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른 나라 사례 참고하면서 치밀하게 준비"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자가 70일째 네자릿 수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지금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최저 수준의 신규 확진자 수와 치명률에 높은 백신 접종률까지 더해지면 코로나로부터 가장 안전한 나라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무회의에서 이렇게 말하면서 "단계적 일상 회복 방안도 방역 완화가 재확산으로 이어진 다른 나라들의 사례를 참고하면서 치밀하게 준비하겠다"고 피력했다. 덧붙여 "접종과 방역과 일상이 조화되는 새로운 K-모델을 창출해 이 또한 세계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표명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여전히 코로나 확산의 경계를 늦출 수 없다"며 "특히 수도권의 확진자 수 증가로 추석 연휴가 전국적 확산의 계기가 되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긴장감을 높이고 추석특별방역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국민께서도 추석 연휴 동안 방역수칙을 잘 지켜 주시고, 특히 고향을 찾으시는 분은 선제적 진단검사에 적극 참여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나아가 "국민께 약속했던 추석 전 3600만명 1차 백신 접종을 이번 주에 달성할 수 있게 됐다"며 "적극적으로 접종에 참여해 주신 국민 덕분이며, 백신 수급을 위한 정부의 전방위적 노력과 함께 우수한 백신 접종 역량과 최선을 다해 주신 의료진의 노고가 더해진 결과"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 접종 속도는 더욱 빨라질 것이며, 접종 연령과 대상 확대로 전 국민 80%, 18세 이상 성인 90% 접종률에 다가갈 것"이라며 "2차 접종도 속도가 붙어 10월 말로 앞당겼던 국민 70% 2차 백신 접종 목표도 조기에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렇게 되면 우리나라는 1차 접종률은 물론 접종 완료율에서도 세계에서 앞선 나라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