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한국 야구, 올림픽 2연패 좌절…'패자준결승전'서 미국에 패배
[도쿄올림픽] 한국 야구, 올림픽 2연패 좌절…'패자준결승전'서 미국에 패배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1.08.05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패자 준결승 한국과 미국의 경기. 5회초 1사 1루 김혜성이 우전 1루타를 치고 있다. (사진=요코하마/연합뉴스)
5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패자 준결승 한국과 미국의 경기. 5회초 1사 1루 김혜성이 우전 1루타를 치고 있다. (사진=요코하마/연합뉴스)

한국 야구 대표팀이 미국을 상대로 ‘2020 도쿄올림픽 패자준결승’전을 치른 결과 2:7로 패배해 올림픽 야구 2연패 달성이 좌절됐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5일 오후 7시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미국과 결승 진출 티켓을 놓고 한판 승부를 겨뤘으나 미국팀에 무릎을 꿇었다.

이 경기에서 승리할 경우 결승에 진출해 오는 7일 오후 7시 일본을 상대로 설욕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질 수 있었으나 미국팀에 패배하면서 7일 낮 12시 도미니카공화국과 동메달 결정전을 치른다.

한국은 지난 4일 밤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 준결승전에서 승리했더라면 곧바로 7일 치러지는 결승에 직행할 수 있었으나 숙적 일본에 2-5로 패하면서 이날 미국과 패자준결승전을 치렀다.

올림픽 야구는 지난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한국이 금메달을 획득한 이후 2012년 런던대회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서는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지 않아 열리지 않았다.

vietnam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