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동메달 확보…한국팀 3‧4위전 맞대결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동메달 확보…한국팀 3‧4위전 맞대결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1.07.31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 달 2일, 김소영‧공희영 VS 이소희 신승찬 동메달 결정전
(사진=연합뉴스)

대한민국 배드민턴 여자복식조 김소영(29·인천국제공항)‧공희용(25·전북은행)이 ‘2020 도쿄올림픽’ 결승 문턱(4강)에서 아깝게 패배해 동메달 결정전에 나선다.

김소영‧공희용은 다음 달 2일 열리는 ‘동메달 결정전’에서 한국팀 소속 이소희‧신승찬(이상 27·인천국제공항)조와 한판 승부를 펼친다.

김소영·공희용은 세계랭킹 5위로 31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개최된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4강전에서 천칭천-자이판(중국, 세계랭킹 3위)을 맞아 혈투를 펼쳤으나 0-2(15-21 11-21)로 패배했다.

앞서 김소영·공희용은 지난 27일 조별리그 3차전에서도 같은 상대인 천칭천-자이판을 상대로 패한 데 이어 4강에서 설욕을 다짐했으나 또다시 실패,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이에 따라 김소영·공희용과 천칭천·자이판의 상대 전적은 '3승7패'로 기록됐다.

1게임 '6-6'으로 팽팽하게 진행된 경기는 점차 6:11로 밀리다 9:11까지 맹추격했으나 15-18에서 연속 3실점을 하며 경기 분위기를 반전시키지 못했다. 

2게임 또한 경기 내내 중국이 앞서갔고 9:11로 따라가며 분투했지만 9:15로 패색이 짙어졌고 끝내 11:17에서 연속 4실점하며 결승 티켓을 따내지 못했다. 

앞서 열린 여자복식 다른 4강전에서는 이소희·신승찬 조가 인도네시아의 그레이시아 폴리-아프리야니 라하유 조를 맞아 0-2(19-21 17-21)로 석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동메달 결정전의 결과와 관계없이 동메달 1개를 확보하게 됐다. 

지난 대회인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한국 배드민턴은 여자복식 동메달(정경은·신승찬) 1개를 획득하는 데 그쳤다.  

vietnam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