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사격’ 김모세, 생애 첫 올림픽 메달 도전
[도쿄올림픽] ‘사격’ 김모세, 생애 첫 올림픽 메달 도전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1.07.24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자 10m 공기권총 본선 진출…진종오, 15위 그치며 탈락
첫 올림픽 출전하는 김모세.(사진=대한사격연맹/연합뉴스)
첫 올림픽 출전하는 김모세.(사진=대한사격연맹/연합뉴스)

사격 김모세(23·국군체육부대) 선수가 생애 첫 올림픽 메달 사냥에 나선다.

김모세(23·국군체육부대)는 24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사격 남자 10m 공기권총 본선에서 579점(평균 9.650), 6위로 결선 진출에 성공했다.

반면, 본선 8위 안에 들어야 결선에 진출해 메달 경쟁을 펼칠 수 이번 경기에서 진종오(42·서울시청) 선수는 576점(평균 9.600점)으로 15위에 그치며 메달 사냥에 실패했다.

하지만 진종오는 오는 27일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 경기에 출전에 메달에 도전할 예정이다.

한편, 김모세 선수가 출전하는 사격 남자 10m 공기권총 본선은 오후 3시 30분 시작한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