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송파 지역 외식업 소상공인 대상 '치어럽스' 진행
롯데면세점, 송파 지역 외식업 소상공인 대상 '치어럽스' 진행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1.07.22 0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10일까지 서류접수, 최대 15곳 선정…친환경 포장용기 제공, 밀키트화 컨설팅 등 지원
'치어럽스' 프로젝트 안내 포스터[이미지=롯데면세점]
'치어럽스' 프로젝트 안내 포스터[이미지=롯데면세점]

롯데면세점은 지역사회 소상공인 상생협력을 위한 사회공헌 사업인 ‘치어럽스(CHEERUPS)’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치어럽스는 지난 2018년부터 소상공인과의 상생협력 도모를 위해 이어온 롯데면세점의 대표 사회공헌 사업으로 2020년까지 ‘낙향미식(乐享美食)’이라는 타이틀로 진행됐다.

롯데면세점은 그 동안 명동·송파·제주·인천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관광지에 위치한 47개 음식점을 선정해 노후 간판 교체, 외국어 메뉴판 제작, 음식점 운영 컨설팅 등 영업 활동을 지원했다.

이번 치어럽스 프로젝트는 송파지역에서 1년 이상 외식업을 운영하고 있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다.

롯데면세점은 서류심사를 통해 최대 15곳을 선정한다.

모집 기간은 8월10일까지다.

선발된 소상공인에게는 롯데면세점이 제작한 친환경 포장 용기와 커틀러리를 제공, 최근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배달음식 폐기물 문제 해결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또 약 3개월간 밀키트화와 위생관리 컨설팅이 진행되며 크리에이터와 협업을 통한 온·오프라인 홍보 콘텐츠 제작 등 마케팅 활동도 지원한다.

롯데면세점은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총 1억원 이상의 사업비를 조성했다. 아울러 더 폭넓고 심도 있는 지원을 위해 서울산업진흥원, 한국외식업중앙회와 협력한다.

2022년에는 부산과 제주 지역으로 치어럽스 대상을 확대, 장기적 프로그램으로 정례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상진 마케팅부문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작게나마 힘이 됐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롯데면세점은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면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기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