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씽크빅-네이버 JV 설립, 학원형 클라우드 플랫폼 개발
웅진씽크빅-네이버 JV 설립, 학원형 클라우드 플랫폼 개발
  • 송창범 기자
  • 승인 2021.07.20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50% 지분으로 합작사 ‘배컴’ 운영, 온오프라인 혼합교육 제공
[사진=웅진씽크빅]

(왼쪽부터) 박기홍 웅진씽크빅 상무, 한근주 네이버클라우드 상무, 이재진 웅진씽크빅 대표이사가 학원형 클라우드 플랫폼 사업 진행을 위한 합작투자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웅진씽크빅]

웅진씽크빅은 네이버클라우드와 학원형 클라우드 플랫폼 구축을 위한 합작법인(JV) 설립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양사는 연내 각각 50%의 지분으로 합작법인을 설립할 예정이다. 법인명은 주식회사 배컴이다.

배컴은 ‘학원운영관리시스템(ERP)’, ‘학습관리(LMS)’, 화상교육을 활용한 온오프라인의 혼합교육 방식인 ‘블렌디드 러닝 서비스’ 등을 클라우드로 제공할 계획이다.

비용부담으로 운영관리시스템을 사용하지 못했던 학원들에게 서비스한다는 계획으로 학원 운영 및 학습 효율성 증대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웅진씽크빅 관계자는 “세계적인 클라우드 인프라 전문성을 보유한 네이버클라우드와 협력해 시너지를 도모하고, 학원 운영과 학습의 효율성을 높여주는 새로운 클라우드 플랫폼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kja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