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PTC와 'AR·IoT 사업개발' 맞손
삼성엔지니어링, PTC와 'AR·IoT 사업개발' 맞손
  • 남정호 기자
  • 승인 2021.05.31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현장에 디지털 기술 적용…품질 제고 및 생산성 향상 기대
문덕규 삼성엔지니어링 솔루션사업본부장 전무(왼쪽)와 김상건 PCT코리아 국내영업총괄본부장 전무가 지난 28일 서울시 강동구 삼성엔지니어링 본사에서 'AR 및 IoT 기술을 활용한 신사업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사진=삼성엔지니어링)
문덕규 삼성엔지니어링 솔루션사업본부장(왼쪽)과 김상건 PCT코리아 국내영업총괄본부장이 지난 28일 서울시 강동구 삼성엔지니어링 본사에서 'AR 및 IoT 기술을 활용한 신사업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사진=삼성엔지니어링)

삼성엔지니어링이 지난 28일 글로벌 디지털 솔루션 기업인 PTC 한국지사 PTC코리아와 'AR(증강현실) 및 IoT(사물인터넷) 기술을 활용한 신사업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플랜트 건설·운영과 디지털 혁신·솔루션 분야에서 양사의 전문성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플랜트 현장에 대한 디지털 기술 적용과 사업화를 위해 마련됐다. 

협약을 통해 양사는 △삼성엔지니어링의 국내외 현장에 PTC코리아의 디지털 기술 적용 △디지털기술 기반 플랜트 건설·운영 솔루션 공동사업화 추진 등에 협업할 계획이다. 양사가 협업한 AR기반 스마트 현장관리시스템은 오는 7월 오픈을 앞두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글로벌 디지털솔루션 기업인 PTC와 손잡음으로써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PTC는 글로벌 AR·IoT 플랫폼 기업으로,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가트너가 발표한 '2020년 최고의 AR∙IoT 리더'에 선정된 바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PTC의 AR 기술을 플랜트 건설현장에 적용함으로써, 프로젝트 품질 제고와 생산성 향상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다. 

차세대 캐시카우인 그린인프라 분야에서도 디지털 기술을 적용해 IoT를 기반으로 한 실시간 모니터링 및 데이터 수집과 이를 활용한 운영효율화, AI 분석 및 예측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회사가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 혁신과 혁신솔루션 사업화의 일환"이라며 "PTC와 긴밀한 협업을 통해 가시적인 성과를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sout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