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국 주한대사, 철원평화관광지 찾아 매력실감
3개국 주한대사, 철원평화관광지 찾아 매력실감
  • 최문한 기자
  • 승인 2021.04.29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케나다·스웨덴···철원안보현장·재두루미 보며 “원더풀”
철원 DMZ두루미평화타운을 찾은 3개국 주한대사와 이현종 철원군수 (사진=철원군)
철원 DMZ두루미평화타운을 찾은 3개국 주한대사와 이현종 철원군수 (사진=철원군)

독일과 케나다, 스웨덴 등 3개국 주한대사를 비롯한 외교관 일행이 지난 28일 강원 철원평화관광지를 찾아 코스를 돌면서 철원의 매력을 실감했다.

3개국 대사 일행은 이날 오전에는 강원도청에서 최문순 도지사와 환담을 갖고 한반도평화 관련 협력사항을 논의한 후 오후에 철원을 찾아 평화전망대 등 안보관광지를 방문한 것이다.

이들은 먼저 최전방 양지리에 위치한 DMZ두루미평화타운을 방문해 이현종 철원군수로부터 최근 화제가 된 재두루미부부(철원이·사랑이)에 대한 애틋한 사랑 이야기를 전해 듣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또 철원을 찾는 겨울철새를 비롯한 야생동물 보호에 대한 노력에 관심을 표현했다.

이어 북녘 땅을 조망할 수 있는 민통선 이북 평화전망대로 자리를 옮겨 전망대 및 홍보전시관을 관람하고 철원의 안보현장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한반도 평화에 대한 응원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한편 철원군은 그동안 ASF 때문에 중단되어왔던 DMZ평화관광을 지난달부터 부분 재개(오전·오후 2차례 운영)하면서 관광객들에게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신아일보] 철원/최문한 기자

asia5566@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