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 만에 다시 700명대… 정부, 내일 거리두기 조정안 발표
3개월 만에 다시 700명대… 정부, 내일 거리두기 조정안 발표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1.04.08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7일 이후 최다 기록… 단계 격상 수준 방역 강화 가능성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5개월째 이어진 신종 코로나바이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정점에 달했다. 300~400명대로 나온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400~600명대로 늘더니 급기야 700명대로까지 치솟았다.

의료분야 등 전문가들은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시작된 3차 유행의 불씨가 꺼질 기미가 보이지 않고 나아가 이제는 4차 유행까지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8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발생한 신규 확진자 수는 700명이다. 700명대 발생은 지난 1월5일(714명) 이후 93일 만이며, 1월7일(869명) 이후 91일 만의 최다 기록이다.

지난해 8월15일 광복집회 이후 안정세를 보였던 확진 추이는 같은 해 11월 중순 열린 노동자 대회를 계기로 다시 확산했다. 12월에는 하루 1200명의 확진자가 나오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걷잡을 수 없는 확산세는 12월 말까지 계속되다가 최고 수준의 방역으로 주춤해지며 2월 설 연휴께는 하루 신규 확진자가 200명대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수도권을 중심으로 일상 공간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터지면서 설 연휴 이후 300~400명대 확진 사례가 이어졌고 3월에는 그 수가 늘어 400~500명대로 늘었다. 이 상황에 봄철 나들이객 수가 늘고 정부가 ‘국민 일상생활 정상화’를 목표로 거리두기를 완화하는 제스처를 취하면서 확진 규모가 답보 상태가 됐다.

3월 말에는 비수도권에서도 집단감염이 터지면서 확진자 수가 500명대까지 올라섰다. 방역 조치가 바이러스 확산 속도를 따라잡지 못해 4월에는 600명으로 올라섰고 교회, 유흥주점, 학원 등 감염취약시설의 집단감염이 연이어 발생하며 현재 700명대까지 이르게 됐다.

4월 확진 현황(1~8일)을 보면 551명, 558명, 543명, 543명, 473명, 478명, 668명, 700명으로 감염 사례가 점차 두드러지고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정부는 설 연휴를 대체로 무난히 넘기면서 그간 확진자 감소세를 기대하며 방역을 펼쳤다. 하지만 일상생활 공간을 고리로 한 새로운 감염이 전국서 속출하면서 3차 유행을 넘어 4차 유행을 맞닥뜨려야 하는 실정을 맞았다.

지난 2월26일부터 백신 접종이 이뤄지고 있고 수도권특별방역 실시 등 코로나19 저지를 위한 조치가 이어지고 있으나 역부족이다. 

정부는 4차 유행 가능성에 공감하면서도 이를 막기 위한 대책 마련에 온 힘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한편 정부는 12일부터 적용될 거리두기 조정안을 9일 발표한다. 4차 유행 현실화가 우려되는 만큼 이번에는 이전보다 강화된 안이 마련될지 주목된다.

일각에서는 거리두기 단계(현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를 올리거나 단계 상향 수준으로 방역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는 데 입을 모으고 있다. 또 다른 유행 파도를 겪지 않기 위해서는 추가적인 방역 조치가 고려돼야 한다는 게 이들의 생각이다.

정부도 이에 공감하며 신중히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는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다음 주 이후 방역 대책을 신중히 검토하고 더 효과적인 추가 방역 대책도 치열하게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