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국민 질책 엄중히 받아들인다"… 개혁 동력 '휘청'
문 대통령 "국민 질책 엄중히 받아들인다"… 개혁 동력 '휘청'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1.04.08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재보선 참패에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 임할 것"
'부동산·경제·방역' 중점 국정운영… 유력해진 개각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4·7 재보선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발표하고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4·7 재보선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발표하고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더불어민주당이 4·7 재·보궐 선거애서 참패한 것에 대해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며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고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이렇게 전하면서 "코로나 극복, 경제 회복과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는 데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여당의 재보선 참패로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 동력도 위기를 맞았다. 특히 민주당은 선거 국면에 접어든 후 여론이 안 좋아지자 청와대 기조에 어긋난 부동산 정책까지 내세우면서, 문 대통령과 사실상 정책적 거리두기 양상까지 보이기도 했다.

이번 선거를 차기 대통령 선거 전초전으로 규정하긴 어렵지만, 문 대통령 '레임덕(임기 말 통솔력 상실 현상)'이 현실화 될 공산은 커진 실정이다. 특히 여당의 반기는 지금까지 이룬 개혁마저도 허사로 만들 뻔 했단 지적이 나온다. 일례로 재보선 참패와 맞물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차기 대권주자 1위를 달리고 있다는 것은 여권이 내세웠던 검찰개혁이 결국 '국민 명령'이 아닌 '여당 욕심'이었단 걸 드러내는 대목이란 평가다.

계속해서 "규제 완화"를 내걸었던 민주당은 재보선 참패 후 다시 "2·4 부동산 공급 대책과 공직자 이해충돌방지법 제정, 부동산거래분석원 설치 등을 조속히 추진하겠다"며 문 대통령에게 구애의 손짓을 보내고 있다. 지금까지의 선거 압승은 문 대통령 인지도가 상당히 기여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한 것으로 읽힌다.

다만 민주당이 차기 권력 사수를 위해 벼랑 끝에 내몰린 상황이란 점에서 문 대통령과 이전처럼 유대감을 형성할 수 있을진 미지수다. 여당 입장에선 패배 요인을 어느 정도 청와대와 정부로 돌려야 책임을 분산시킬 수 있고, 지지율 반등을 꾀할 수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는 선을 그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민주당의 '국민정서법' 위반 행태에 대한 국민의 처벌을 문 대통령이 사실상 떠안아야 하는 상황에 직면하자 일각에선 '인적 쇄신으로 위기를 돌파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대선 출마를 위해 사퇴할 것이 유력해진 상황이라는 것도 개각에 무게를 쏠리게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이날 입장문을 검토하면 차기 총리로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을 염두에 둘 수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총리에 오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두 인사는 문재인 정부에서 중책을 맡고 있다. 정 청장은 방역을, 홍 부총리는 재정과 부동산 정책까지 주도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들은 자질이나 도덕성도 다소 검증됐다는 점에서 국회 인사청문회에 들어가더라도 발목 잡힐 가능성이 적어 빠른 인선도 가능하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정부는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코로나 극복, 경제 회복과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의 청산 등을 위해 매진할 것"이라며 "반드시 도전 과제를 극복해내겠다"고 말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