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 서부권역 우회도로 건설 탄력… 상습 교통난 해소‘기대’
양주, 서부권역 우회도로 건설 탄력… 상습 교통난 해소‘기대’
  • 최정규 기자
  • 승인 2021.04.05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양주시)
(사진=양주시)

경기도 양주시는 5일 서부권역 지방도 360호선의 교통난 해소를 위한 우회도로가 ‘제3차 경기도 도로건설계획(2021~2025)’에 반영·고시되었다고 밝혔다.

지방도 360호선은 의정부와 서울로 통행하는 백석·광적지역 교통량의 증가로 1일 교통량이 약 34,000대(D등급) 수준에 이르는 등 상습 지·정체로 인한 도로확장 요구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으나 도로변이 대부분 개발돼 확장이 사실상 불가능했다.

이에 시는 이성호 시장, 정성호 국회의원, 박재만·박태희 도의원과 긴밀히 공조해 경기도에서 추진하는 ‘제3차 경기도 도로건설계획(‘21~‘25)’에 ‘지방도 360호선 연곡~방성 우회도로’를 검토·반영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해왔다.

특히 경기도청을 끊임없이 방문해 교통현황과 통행실태를 비롯한 사업의 필요성, 타당성 등을 설명하고 설득한 결과, ‘제3차 경기도 도로건설계획(‘21~‘25)’에 ‘지방도 360호선 연곡~방성 우회도로’가 반영·고시되는 성과를 거뒀다.

지방도 360호선 우회도로는 양주시와 양주역세권 개발사업에서 추진 중인 백석~양주역 구간(L=3.1km), 이번에 고시된 연곡~방성 구간(L= 4.05km)과 장래 추진구간(L=2.5km)으로 연결되는 4차로 신설 사업이다.

시는 지방도 360호선 우회도로가 완공될 경우 차량 지정체가 상습적으로 발생하는 지방도 360호선 양주시청~광적 구간의 교통량이 분산돼 교통난 해소와 시민 편의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번에 고시된 지방도 360호선 연곡~방성 우회도로는 경기도에서 총사업비 473억원을 투입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오는 2022년부터 실시설계를 착수, 연차적으로 예산을 확보해 진행할 예정이다.

이성호 시장은 “지방도360호선 우회도로는 서부지역의 교통난 해소는 물론 기존 광석택지개발사업 등 양주시 서부 지역 개발 사업의 촉매제가 될 것”이라며 “향후 본 사업이 준공될 때까지 국회의원 등 지역 정치권과 긴밀히 협조하는 등 가용 가능한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아일보] 최정규 기자

cjk2090@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