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해미순교성지 교황청 공인 국제성지 승인
서산시, 해미순교성지 교황청 공인 국제성지 승인
  • 이영채 기자
  • 승인 2021.03.09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황청 공인 단일 성지로는 국내 최초, 아시아 3번째
서산시 해미면에 위치한 해미순교성지.(사진=서산시)
서산시 해미면에 위치한 해미순교성지.(사진=서산시)

충남 서산시 해미면에 위치한 해미순교성지가 지난해 11월 29일 교황청이 승인한 국제성지로 지정됐다.

9일 시에 따르면 해미순교가성지가 국제성지로 대내외적 선포된 것은 내부 승인 절차 등을 거친 지난 3월 1일이다. 승인 교령도 전달됐다.

이로써 국제성지 선포는 대한민국에서는 2018년 9월 선포된 서울대교구 순례길 이후 2번째며, 아시아에서는 3번째다. 국내에서도 단일성지로는 유일하다.

해미순교성지는 유명한 성인이 있거나 특별한 기적이 있었던 곳은 아니지만 이름이나 세례명을 남기고 순교한 132명의 신자가 기록으로 남아있다.

이외에도 기록되지 않은 조선의 1,800~2,100여 명 이상으로 추정되는 천주교 신자들이 1800년대 병인박해 등 천주교 박해로 이름도 남기지 못한 채 처형당한 곳으로 전해진다.

기존 국제성지로는 역사적 장소인 이스라엘(예루살렘), 이탈리아(로마), 스페인(산티아고) 3곳, 성모 발현지인 멕시코(과달루페), 포루투갈(파티마) 등 20곳, 성인 관련 순례지 6곳 등이 있다.

이번 국제 성지 승인은 천주교 신자 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들에게도 의미 있는 역사문화유산의 공간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광석 성지 전담 신부는“해미순교성지의 국제성지 선포는 이름도 남기지 못한 순교자들의 신앙을 모범으로 인정하고 이를 전세계에 알린 영광스러운 사건”이라고 말했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서산시의 해미순교성지가 국제성지로 지정된 것은 서산시의 숭고한 역사성을 인정받은 것과도 같다”며 “이를 잘 보존해 많은 시민이 편하게 찾고 역사를 바로 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천주교구가 조성 중인 해미순례길 역시 조성이 완료되면 ‘국제성지’로 포함될 예정이다.

[신아일보] 이영채 기자

esc1330@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