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투기 조사, 박근혜 정권 때로 확대
3기 신도시 투기 조사, 박근혜 정권 때로 확대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1.03.08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구 제정 제안 시점인 2013년 12월 이후 토지거래 포함
경남 진주시 LH 사옥. (사진=신아일보DB)
경남 진주시 LH 사옥. (사진=신아일보DB)

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을 조사 중인 정부가 박근혜 정부 당시인 2013년 12월 이후로 조사범위를 확대했다. 신도시 지정 발표에 앞서 내부 정보로 이득을 취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지구 제정 제안 시점부터 거래를 모두 들여다 보겠다는 것이다.

정부합동조사단은 8일 서울시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LH 직원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조사 범위를 박근혜 정부 당시인 2013년 이후로 확대했다고 밝혔다.

신도시 지정 발표에 앞서 내부 정보로 이득을 취했을 가능성이 큰 만큼, 신도시 지정 제안 시점부터 모든 토지 거래를 살피겠다는 계획이다. 3기 신도시 인근 지역도 투기 대상이 됐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 함께, 합동조사단은 지난 5일부터 진행된 1차 전수조사 결과를 이번 주 내 발표할 예정이다.

현재 조사단은 국토교통부 직원 4500명을 비롯해 LH 직원 9900명과 지자체 직원 6000명, 지방공기업 직원 3000명 등 2만300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 중이다.

정부는 이들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배우자와 직계존비속 등으로부터 정보제공 동의서를 받아 조사를 더 확대할 계획이다. 이 경우 조사 대상은 10만명 이상으로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최창원 정부합동조사단장은 "국무총리가 한 점 의혹도 없이 엄정하게 조사하라고 지시한 데 따른 것"이라며 "정보제공 동의서를 내지 않을 경우 인사상 문제가 있을 수 있는 만큼 적극적으로 응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seojk052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