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A 출신 권민아, SNS로 “성폭행 가해자 유명인 아냐” 해명
AOA 출신 권민아, SNS로 “성폭행 가해자 유명인 아냐” 해명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1.03.08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민아.(사진=권민아 SNS 화면 캡처)
권민아.(사진=권민아 SNS 화면 캡처)

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중학교 시절 자신을 성폭행한 가해자는 유명인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권민아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하루 종일 잘 생각이었는데 아침에 많은 연락이 왔다”며 “그 남자 선배가 유명인이라고 기사가 떴더라. 연예인인지 다들 궁금해하길래 말한다. 그런 사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앞서 중학생 때 선배들한테 성폭행을 당했으며 맥주병으로 맞아 온몸이 멍 들었던 적 있다며 자신의 폭행 피해 사실을 고백한 바 있다.

권민아는 이날 자신에게 가해자는 “신지민 단 한 사람뿐”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전날인 지난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서도 “가해자가 정식으로 사과하지 않았다”며 자신이 괴롭힘 폭로와 빠른 사과의 좋은 예로 거론되고 있는 것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어 “처음부터 좋은 대처와 빠른 대처가 있었던 건 아니었으니 나를 좋은 예로 기사를 안 써 주셨으면 좋겠다”며 “누가 보면 난 피해자치고 좋은 대우라도 받은 것 같잖아요”라고 말했다.

권민아는 “내가 분풀이가 안 된 건 아직도 가해자도 가해자 가족들도 전혀 사과를 안 했고 인정도 안 하는데. 제 성격상 싸워서 풀었든가 술 마시고 풀었든가 아님 사과를 받았든가 했어야 했는데 일방적으로 난 당했다”면서 “계약 기간은 지키려고 연습생 포함 10년을 넘게 찍소리 안 하고 버티다가 아닌 내용은 아니라고 피해자가 고쳐주겠다는데 뭐 잘못된 거 아니잖아요”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그는 “화법이 세서 혹은 너무 당당하고 독하게 계속 떠들어대서 피해자처럼 안 보여요?”라고 반문했다.

권민아는 또 “가해자랑 피해자 입장들이 너무 바뀌었다. 몸에 안 좋은 짓거리 가해자가 해야지. 피해자들이 하고 있는 게 참 아이러니하다”며 씁쓸한 심경을 드러냈다.

한편, 권민아는 지난해 7월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룹 AOA 리더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호소한 바 있다. 당시 지민는 권민아의 폭로에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소설’이라며 괴롭힘을 부인하는 듯 했으나, 권민아의 폭로가 이어지자 사과문을 게재한 바 있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