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 삼포 브랜드 독점공급…통조림 시장 공략
대상, 삼포 브랜드 독점공급…통조림 시장 공략
  • 박성은 기자
  • 승인 2021.03.05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포골뱅이 등 16종 보유 정푸드코리아와 MOU
B2C·급식시장 등 진출, 캔류 신제품 공동개발
3월5일 서울 중랑구 상봉동 대상빌딩에서 대상과 정푸드코리아가 삼포 브랜드 제품 독점공급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대상의 이강덕 영업본부장, 정보헌 정푸드코리아 회장. (제공=대상)
3월5일 서울 중랑구 상봉동 대상빌딩에서 대상과 정푸드코리아가 삼포 브랜드 제품 독점공급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대상의 이강덕 영업본부장, 정보헌 정푸드코리아 회장. (제공=대상)

대상(사장 임정배)은 정푸드코리아(회장 정보헌)의 삼포골뱅이와 삼포황도 등 삼포 브랜드 제품 16종에 대한 국내 독점공급 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에 따라, 대상은 올해 3월부터 3년간 삼포 브랜드 전 제품의 영업권을 갖는다. 

대상과 정푸드코리아는 이날 서울 중랑구 상봉동 대상빌딩에서 이강덕 대상 영업본부장과 정보헌 정푸드코리아 회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식을 갖고, 향후 3년간 국내 영업권 독점과 신제품 공동 개발 등에 합의했다. 

충북 충주시에 위치한 농업회사법인인 정푸드코리아는 지난 2018년 30년의 통조림 제조기술 노하우를 축적한 삼포식품을 인수하고, 삼포골뱅이와 삼포황도 등 대표 제품을 비롯해 꽁치·고등어·번데기·백도·깐포도·애플망고 등 다양한 캔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대상은 삼포 브랜드 전 제품의 국내 영업을 책임지는 한편, 향후 캔류 신제품에 대한 공동 개발을 진행해 B2C(기업 대 소비자) 시장과 급식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이강덕 대상 영업본부장은 “통조림 제조 분야에서 우수한 기술력과 차별화된 노하우를 보유한 정푸드코리아와 국내외 탄탄한 영업채널을 보유한 대상의 만남은 국내 통조림 제품 유통에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며 “현재 B2B 중심의 삼포 브랜드 유통을 향후 B2C 시장으로 확대해, 더욱 많은 소비자에게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parks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