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수출입은행 '맞손', 수출초기 중기 '구출작전' 펼친다
중진공-수출입은행 '맞손', 수출초기 중기 '구출작전' 펼친다
  • 송창범 기자
  • 승인 2021.03.04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1. 4일(목) 중진공-수출입은행 업무협약식 (오른쪽)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왼쪽)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사진=중진공)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오른쪽)과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왼쪽)이 4일 업무협약식 후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중진공)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은 4일 한국수출입은행 서울 본사에서 수출입은행과 수출초기기업 공동지원 및 지속성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방문규 수출입은행 은행장 등 10명이 참여했다.

우선 상호 금융 정보망 연계를 통해 수출 중소기업에게 중진공의 정책자금 융자와 수출입은행의 융자를 공동 지원한다. 수출입은행의 융자기업에게 중진공의 수출 지원사업을 연계 지원해 수출 위기기업의 조기 정상화를 돕는다.

중진공 수출마케팅 지원사업에 참여한 기업도 수출입은행의 자금을 이용할 수 있도록 협력한다. 특히 중진공 수출BI에 입주한 업체가 현지 법인 설립 시 필요한 자금을 융자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선제적 자율구조개선 프로그램을 통한 경영위기 기업 지원에도 힘을 모은다. 위기기업에게 구조개선 계획 수립 비용과 신규대출, 기존 대출금 만기연장을 파산‧회생 전에 선제적으로 지원, 기업 자체적으로 경영 정상화 프로그램을 추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중진공은 수출기업 애로해소를 위해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다각도로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 10월에는 물류 운송‧운임 문제 해결을 위해 국적해운선사 등과 업무협약을, 11월에는 수출초보기업의 수출 안전망 확보를 위해 한국무역보험공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이번 협약 체결은 국가경제의 기초인 수출 중소기업의 수출회복과 경영 정상화를 위한 기반을 마련한 것”이라며 “수출입은행과의 상호협력을 바탕으로 코로나19 등 수출기업의 위기 탈출을 돕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이 경영위기를 조기에 극복 할 수 있도록 선제적 금융지원으로 안전망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kja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