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MBC와 IP 공동개발 추진
엔씨, MBC와 IP 공동개발 추진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1.03.03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사 보유 웹툰·소설·게임·영화·드라마 등 IP 확장
(왼쪽부터) 도인태 MBC 미디어전략본부장과 민보영 엔씨 컨텐츠사업부센터장이 3일 상암 MBC 사옥에서 IP 공동개발 협약식을 맺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엔씨)
(왼쪽부터) 도인태 MBC 미디어전략본부장과 민보영 엔씨 컨텐츠사업부센터장이 3일 상암 MBC 사옥에서 IP 공동개발 협약식을 맺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엔씨)

엔씨소프트(엔씨)는 지상파 방송사 MBC와 IP(지식재산권) 공동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엔씨와 MBC는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가 보유한 웹툰, 웹소설, 게임, 영화, 드라마 등 IP를 원천소스로 활용해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할 예정이다. 새로운 IP를 창작하거나 외부 IP를 발굴하기 위한 협력도 추진한다.

엔씨는 공동개발 대상 IP의 웹툰화, 웹소설화, 게임화를 맡아 진행한다. MBC는 IP를 영상 콘텐츠로 제작하는 과정 전반을 담당한다.

양사는 IP의 확장을 통해 동반 성장할 수 있는 긴밀하고 장기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한다. IP와 콘텐츠 개발을 위해 양사가 보유한 원천소스 데이터와 각종 기술, 인프라, 글로벌 네트워크 등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민보영 엔씨 콘텐츠사업부 센터장은 “엔씨와 MBC는 서로에게 필요한 부분을 가지고 있는 좋은 파트너라고 생각한다”며 “서로의 강점들을 토대로 협업하게 된다면 크로스미디어 시장에 앞서 나갈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말했다.

도인태 MBC 미디어전략본부장은 “MBC가 60년 동안 구축한 원천 IP를 활용해 양사가 TV·OTT 시리즈, 영화, 웹툰, 게임 등으로 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엔씨의 게임, 웹툰 IP가 MBC의 노하우로 영상화되고, 양사가 개발한 IP가 웹툰화, 게임화되는 등 플랫폼과 장르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글로벌 이용자의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