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중소기업 국제특송 해외물류비 지원
창원시, 중소기업 국제특송 해외물류비 지원
  • 박민언 기자
  • 승인 2021.03.02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연 300만원…부산우정청과 업무협약 체결
경남 창원시는 부산지방우정청과 협약을 체결하고 중소기업 국제 특송 해외물류비를 지원한다. 사진은 소비재품목 첫 수출 선적식 모습.(사진=창원시)
경남 창원시는 부산지방우정청과 협약을 체결하고 중소기업 국제 특송 해외물류비를 지원한다. 사진은 소비재품목 첫 수출 선적식 모습.(사진=창원시)

경남 창원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부산지방우정청과 협약을 체결하고 이번달부터 중소기업 국제 특송 해외물류비를 지원한다고 2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해외물류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추진하는 것이다.

관내 중소기업이 창원지역 우체국을 통해 국제특송(EMS)으로 물류를 발송할 경우, 먼저 우체국에서 물류비의 11%를 할인한 후 나머지 물류비의 70%를 사후 시 지원금으로 지급하며 기업당 연간 3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사업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시 홈페이지 공고를 통해 확인 가능하며 문의사항이 있는 경우 시 투자유치단 또는 창원우체국 우편물류과로 전화하면 된다.

시는 해외물류비 지원 사업 외에도 한국무역보험공사와 협약을 체결해 중소기업 수출 보험료를 지원할 예정이며 창원산업진흥원을 통해 수출지원 표준화 사업, 수출 전략마케팅 지원 사업, 글로벌 협력기반 구축 지원 사업을 추진해 수출 중소기업을 지원하고 있다.

이경석 투자유치단장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수출환경이 불안정한 상황에서 기업의 해외 물류비 부담을 줄이고 해외 판로를 개척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창원/박민언 기자

mu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