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상연대로 광주·대구 달빛동맹 더욱 굳건해졌다”
“병상연대로 광주·대구 달빛동맹 더욱 굳건해졌다”
  • 김상진 기자
  • 승인 2021.03.01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섭 광주시장(왼쪽부터 두 번째)이 지난 28일 오전 대구 달서구 두류공원 2·28민주운동기념탑에서 열린 제61주년 2·28 민주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권영진 대구시장(첫 번째)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제공=광주광역시청)
이용섭 광주시장(왼쪽부터 두 번째)이 지난 28일 오전 대구 달서구 두류공원 2·28민주운동기념탑에서 열린 제61주년 2·28 민주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권영진 대구시장(첫 번째)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제공=광주광역시청)

우리들에게 ‘병상연대’는 감염병 대응 지역 간 연대·협력 등에서 많은 교훈과 시사점을 던졌다는 평가다.

“대구 코로나19 확진자를 광주에서 치료하겠다”는 ‘병상연대’가 1주년을 통해 재조명됐다.

1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용섭 광주시장은 지난달 28일 대구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제61주년 2·28민주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광주 5·18민주화운동 등과의 교차방문으로 시작된 달빛동맹을 더욱 공고히 했다.

이날은 지난해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어려움을 겪은 대구 확진자들에게 광주가 손을 내민 지 1주년을 맞아 의미를 더했다.

이 시장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대구 2·28민주운동 광주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등에 대구·광주가 교차 참석해온 전통이 이어져 기쁘다”면서 “대구에서는 518번·광주에서는 228번 시내버스가 달리는 등 각 분야별로 교류협력이 견고하게 이뤄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권영진 대구시장도 “광주의 병상연대 제안이 너무 고마웠고 이를 계기로 달빛동맹이 더욱 공고하게 굳어졌다”라고 화답했다.

광주공동체는 101주년 3·1절 기념일인 지난해 3월1일 특별담화문을 발표하고 “달빛동맹 형제도시 대구를 돕고자 대구 코로나19 확진자를 받아들여 광주에서 치료하겠다”라고 선언했다.

대구 확진자 32명이 광주에서 치료받고 돌아간 뒤 일부는 편지·선물을 보내며 의료진과 시민들 등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시했다.

광주에서는 의료지원단·자원봉사자들 등이 대구를 지원한 데 대해 대구·경북지역 한국방송통신대 국어국문학과 학생회도 병상연대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아 기부금을 광주에 보내왔다.

이용섭 시장은 “대구·광주지역이 상호 이해와 존중을 바탕으로 함께 미래를 준비하는 진정한 의미의 형제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김상진 기자

sjkim986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