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문화재단 조직 개편 실시
대전문화재단 조직 개편 실시
  • 정태경 기자
  • 승인 2021.03.01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본부 체제 개편, 예술경영복지팀 신설 등 조직 효율성·전문성 강화
대전문화재단 전경 (사진=정태경 기자)
대전문화재단 전경 (사진=정태경 기자)

대전문화재단이 2본부 확대, 예술인 복지 전담부서 신설 등을 골자로 한 조직개편을 단행한다.

새로운 문화예술 정책 환경변화에 대응하는 미래지향적 조직 재설계, 효율적 업무수행과 핵심역량 강화를 통한 책임있는 조직으로의 혁신을 위한 조직개편이다.

대전문화재단은 지난 2월 26일 열린 정기이사회에서 조직개편안에 따른 ‘직제 및 정원 규정 개정안’ 등을 의결하고 본격적인 조직개편 절차에 돌입했다.

재단은 이번 조직개편으로 기획경영본부를 신설하여 기존 1본부 1관 9팀에서 2본부 1관 9팀 체계로 재편한다. 상위조직 편제 확대를 통해 부서 기능별 역할에 따른 책임을 명확히 하고, 효율적이고 신속한 의사결정 구조를 강화하겠다는 포석이다.

또한 예술현장 성장 및 활성화 기반 조성을 조성하고 예술인의 지위·권리 보호 및 복지를 지원하는 전담부서인 예술경영복지팀을 신설하여 보다 전문적이고 통합적인 예술인 지원 서비스를 수행하게 된다.

기존 테미창작팀은 예술지원팀으로 통합하고, 생활문화팀은 시민문화팀으로, 예술가의집운영팀은 공간운영팀으로 명칭을 변경하여 예술 창작 지원, 시민 문화 향유, 문화예술 공간 운영 등 각 부서별 전문 핵심 기능을 강화한다.

신규사무 증가 등에 따른 업무량 분석 결과를 반영, 6급 직급을 신설하여 기간제 정규직 전환을 포함 정원 7명을 증원하며, 직원사기 진작 등 조직 활성화를 위해 4급 정원을 확대, 그간의 승진 적체를 해소하고 항아리형의 일하는 조직 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다.

본부장 및 6급 신규 직원 채용은 3월 중 채용공고를 시작으로 4월까지 임용을 마무리 할 예정이다.

심규익 대전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조직개편을 시작으로 재단을 문화정책 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책임경영을 실현할 수 있는 조직으로 만들어나갈 것이다”며, “대전의 예술인·시민들로부터 신뢰받는 조직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정태경 기자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