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온라인 주문 1시간 내 상품 배송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온라인 주문 1시간 내 상품 배송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1.02.25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장 인근 2~2.5㎞ 내 소비자 대상, 신선식품·가공식품·HMR 등 약 3000개
모델들이 서울 양천구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목동점에서 홈플러스익스프레스 온라인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사진=홈플러스)
모델들이 서울 양천구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목동점에서 홈플러스익스프레스 온라인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사진=홈플러스)

홈플러스는 슈퍼마켓 브랜드 홈플러스 익스프레스를 통해 소비자 주문 상품을 1시간 내 즉시 배송하는 ‘홈플러스익스프레스 온라인’ 서비스를 오는 26일부터 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대형마트보다 소비자 가까이 위치한 슈퍼마켓에도 ‘올라인’ 모델을 적용해 더욱 촘촘한 배송망을 완성하겠다는 계획에 따른 것이다.

홈플러스는 외출하지 않고도 근처 슈퍼마켓의 상품을 빠르게 쇼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소비자들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사람이 많이 몰리는 대형마트보다 가까운 슈퍼마켓을 자주 이용하고, 슈퍼마켓에서는 신선식품과 가정간편식(HMR)을 많이 구매한다는 최근 트렌드를 집중 공략했다. 집 근처 슈퍼마켓의 싱싱한 신선식품과 다양한 가정간편식을 빠르게 배송해 소비자 니즈를 시킨다는 전략이다.

해당 서비스는 전국 253개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직영점에서 실시된다. 홈플러스 익스프레스는 경쟁사의 서비스가 수도권 위주로 운영되는 것과 달리, 기존 영업 중인 매장에서 배송을 실시하기 때문에 수도권을 비롯해 전국 35개 도시 소비자들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서비스는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매장 인근(반경 2~2.5㎞ 내) 소비자가 홈플러스 모바일 앱이나 온라인 사이트 내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즉시배송’ 코너에서 원하는 상품을 주문하면 매장의 피커(picker)가 상품을 피킹해 배송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운영 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까지다. 배송은 배달대행업체를 통해 이뤄지기 때문에 배달 음식을 받을 때와 같이 신속하게 받아볼 수 있다. 2만원 이상 주문 시 배송이 가능하며 3000원의 배송비가 발생한다.

구매 가능 상품은 신선식품과 가공식품, 가정간편식까지 약 3000개다. 홈플러스 익스프레스에서 진행하고 있는 할인 행사가 동일하게 적용된다.

송승선 모바일사업부문장은 “급변하는 유통 환경에 맞춰 온라인 사업을 한층 강화하기 위해 슈퍼마켓 브랜드 ‘홈플러스 익스프레스’에도 자체 온라인 주문·배송 기능을 장착했다”며 “이번 서비스를 통해 홈플러스가 계속 강조하고 있는 미래 유통 모델 ‘올라인(Online과 Offline의 합성어)’을 완성하고 고객이 원하는 상품을 더 신선하고 빠르게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홈플러스는 ‘홈플러스 스페셜’ 매장의 온라인몰 ‘홈플러스 더클럽’을 오는 4월1일부로 홈플러스 온라인몰과 통합 운영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더욱 효율적인 온라인몰 운영을 도모하고 소비자 편의성도 한층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